드라마

엑스포츠뉴스

고개 숙인 1등 불륜남 전노민.."궁지에 몰린 기분" (결사곡2)[종합]

김예은 입력 2021. 06. 11. 14: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전노민이 '결사곡2' 배우들이 꼽은 최고의 불륜남이 됐다. 

11일 오전 온라인을 통해 TV조선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 시즌2'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배우 성훈, 이태곤, 박주미, 이가령, 이민영, 전수경, 전노민, 송지인, 임혜영이 참석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은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이자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 지난 3월 종영한 시즌1에 이어 시즌2로 돌아오게 됐다. 

이날 배우들은 '결혼작사 이혼작곡' 출연자 중 가장 뻔뻔한 인물을 꼽았다. 불륜남녀가 대거 등장하기에 결정학 어려운 부분. 먼저 성훈은 "한 명이 너무 독보적으로 '이게 사람인가' 싶을 정도다. 그게 사현일 수도 있고, 그런 사람이 있다. 근데 그러면 안 되는 거다. 그게 제가 될 수도 있지만 정말 그러면 안 된다. 독보적으로 한 명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민영은 "바람에 경중이 어딨겠냐. 다 나쁜 건데, 뻔뻔을 꼽자면 저도 한 몫을 하지 않나. 옷을 벗고 보여줄 필요가 있었나"라는 말로 시즌1 속 자신이 연기한 송원의 행동을 꼬집어 웃음을 안겼다. 

이태곤은 곧장 전노민을 꼽았다. "전노민 형이 제일 나쁜놈이 아닌가. 바로 이혼하자고 하지 않나. 책임감이 없지 않나"라는 것. 송지인 역시 "여기(이태곤-송지인)는 젊기라도 한데, 결혼생활이 길지 않나"라는 말로 전노민을 꼽았다. 

이를 들은 전노민의 상대역 전수경은 "진짜 옆에서 지인 씨가 꼭 집어 얘기해주니까 속이 다 시원하다. 활명수 마신 것 같다. 저는 이 남자를 이해해보려고 노력을 해봤다. 바람도 이해해주려고 했는데 딸 생일날 두분이 뭘 하더라. 얼마나 꼴보기 싫은지. 시즌2에서는 애를 낳고 싶어 하더라"고 분노를 표했다. 

그러자 전노민은 "저는 제일 문제 있는 건 유신(이태곤)이라고 얘기하려고 했는데"라더니 "옆에서 날아오는 멘트들이, 강도가, 밀리는 것 같다. '그 정도였나?'라는 생각도 든다. 딸한테는 심하다는 생각이 들었는데, 그래도 많이 밉지 않지 않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난을 많이 받을 거란 생각이 들고, 시즌2에선 욕 먹을 것 같은 대사를 많이 하는데 '이런 말까지 해야 하나' 싶은 대사도 있다. 궁지에 몰린 기분이라 난감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여기에 전노민의 불륜녀 남가빈을 연기하는 임혜영도 거들었다. 그는 "저도 대본 보면서 '이렇게 나쁜X가 있을까' 싶었다. 배우로 연기할 때는 거기에 집중하지만, 냉정하게 보면 저도 박해륜(전노민) 교수님이 제일 나쁜 사람인 것 같다"며 "전 부인에겐 하지 않았던 따뜻함과 친절함과 그런 것들을 남가빈에게 주는데, 남가빈 입장에선 행복하겠지만 그냥 한 여자로 봤을 때는 분노하게 되는 캐릭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TV조선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