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전문]라비 "레드벨벳에 전화로 사과, 음원 내릴 것"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입력 2021. 06. 04. 11:50 수정 2021. 06. 04. 11:53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경향DB


가수 라비가 신곡 ‘레드벨벳’의 성희롱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라비는 4일 그루블린을 통해 “먼저 가사에 언급된 레드벨벳 그룹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지켜봐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도 죄송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어 “어떤 순서로 이 일을 책임을 져야 할 지 고민을 많이 했고, 오늘(4일) 레드벨벳 소속사를 통해 멤버들은 물론 관계자분들께 직접 전화로 사과를 전했다. 물론 애초에 이런 상황을 만든 것에 책임감과 죄송함을 느낀다”고 재차 사과했다.

또 그는 “라비로서뿐만 아니라 그루블린이란 레이블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이번 사태에 안일하게 생각했다. 가사 속 내용으로 많은 분들이 불쾌함을 느끼실 수 있음을 인지하지 못했다. 달콤하고 밝은 에너지를 표현하려 했던 곡이었으나 특정 그룹이 지칭돼 아티스트들과 팬들이 느끼실 감정에 있어 가사를 쓴 책임이 따른다고 생각한다”며 이번 논란에 반성의 뜻을 표했다.

끝으로 라비는 “유통사와 협의해 음원을 내리기로 결정했다. 앞으로 작업함에 있어 고민을 거듭하며 신중하게 작업하겠다”며 “앞으로는 실망 없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글을 마무리 지었다.

앞서 라비는 3일 발표한 미니 4집 ‘로지스(ROSES)’의 수록곡 ‘레드벨벳’의 가사가 성희롱 논란에 휩싸이며 비판 받았다. 라비의 ‘레드벨벳’은 사랑하는 여자를 레드벨벳 케이크에 빗대 표현한 곡이었다. ‘레드벨벳’ 가사에는 그룹 레드벨벳의 히트곡 명과 멤버들의 이름이 담긴 가운데, 해석에 따라 성적인 은유로 보일 수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라비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라비입니다.

새 앨범 ‘로지스(ROSES)’ 수록곡 관련된 논란에 대해 말씀드리고자 합니다. 먼저 가사에 언급된 레드벨벳 그룹 멤버들과 소속사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또한 지켜봐 주시는 많은 팬 여러분들께도 죄송합니다.빠르게 사과드렸어야 했는데 불가피하게 늦게 사과드리게 된 점 죄송합니다.

어떤 순서로 이 일을 책임을 져야 할지에 대해서 고민을 많이 했고, 오늘(4일) 레드벨벳 소속사를 통해 멤버들은 물론 관계자분들께 직접 전화로 사과를 전했습니다. 물론 애초에 이런 상황을 만든 것에 책임감과 죄송함을 느낍니다. 라비로서뿐만 아니라 그루블린이라는 레이블을 맡고 있는 책임자로서 이번 사태에 대해 안일하게 생각했던 것에 대해서도 반성하고 있습니다.

부끄럽게도 작업을 하면서 가사 속 내용들로 이해 많은 분들이 불쾌함을 느끼실 수 있음에 대하여 스스로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이 노래는 달콤하고 밝은 에너지를 표현하려 했던 곡이었으나 특정 그룹이 지칭돼 아티스트분들과 아티스트의 팬분들께서 느끼실 감정에 있어 가사를 쓴 제 책임이 따른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유통사와 협의해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음원을 내리기로 결정했습니다. 다소 시간이 걸릴 수는 있으나 최대한 빠르게 조치하겠습니다. 또한 앞으로 작업함에 있어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며 늘 신중하게 작업하겠습니다.

이번 일로 저에게 실망하신 많은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 드리며 앞으로는 실망 없는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