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이근 대위 "'강철부대', 장난처럼 보인다..혈압 올라" (ROKSEAL)[종합]

하지원 입력 2021. 05. 28. 12:10

기사 도구 모음

UDT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강철부대' 리뷰를 진행했다.

이날 이근 대위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의 '대테러 구출작전' 편 리뷰를 진행,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리뷰를 끝마친 이근 대위는 "다시 보니까 혈압이 올라온다. 차라리 그냥 체력 위주로 각 특수부대가 얼마나 체력이 뛰어난지 그런 위주로 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UDT 출신 유튜버 이근 대위가 '강철부대' 리뷰를 진행했다.

27일 유튜브 채널 'ROKSEAL'에는 '[강철부대 리뷰] 특수부대가 장난입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이근 대위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강철부대'의 '대테러 구출작전' 편 리뷰를 진행, 자신의 솔직한 생각을 전했다.

이근 대위는 해외에서 유명한 국제 대테러 전술대회 '어반쉴드'를 언급하며 "그곳에서 저는 우리나라 국가대표팀 합동 경찰특공대를 몇 개월 동안 코칭 하며 교관 역할을 했다. 그래서 '강철부대'를 재밌게 봤으나, 아쉬운 점이 많았다"라고 전했다.


이근 대위는 '강철부대'의 '대테러 구출작전'에 대해서 "인질 구출보다는 장애물 코스 같다"라며 "뛰는 사람은 병기나 장비가 없다. 그래도 장애물 코스 자체는 잘 짰다. 줄사다리는 고정이 안 되어있기 때문에 오르기가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내부 소탕 조의 진입 장면에서 이근 대위는 "실제 인질 구출 미션이라면 이 건물은 위험 지역이다. 테러리스트들이 이 건물 안에 있는데, 두 명이 그냥 뛰어들어가는 것? 장애물 코스로 할 것인지, 전술적인 것을 짤 것인지 둘 중에 하나를 해야한다. 섞어버리면 이것도 저것도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빠르게 계단을 올라가는 특수부대원들을 보며 이근 대위는 "원래였으면 계단도 다 경계하면서 천천히 올라가야 한다. 시간도 중요하지만 모든 인질들을 안전하게 구출하고 팀원들이 안 다치는게 중요하다"라고 설명했다.


이근 대위는 특수부대원들이 테러리스트를 사격하는 장면을 보고서 "몇 초 서있었는지 시간을 재보고 싶다. 실제로 테러리스트였다면?"이라며 충격을 받았다.

이어 "타깃 앞에서 코앞에서 쏜 거는 누구냐. 이렇게 하면 쏠 이유도 없다. 표적 앞에 가서 손가락으로 밀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이근 대위는 "해외에서 이걸 볼까 봐 걱정된다. 장난치는 것처럼 보인다. 외국 특수부대 애들이 한국 특수부대가 어떤지 궁금해서 이걸 찾아봤는데 이런 장면을 본다면 특수부대 이미지가 다 망가진다"라며 "격실에 들어가서 표적 앞에 뛰어가서 코앞에서 쏜다? 외국 특수부대에서 보면 우리나라 특수부대 욕한다"라고 말했다.

"아무리 대결이지만 그래도 특수부대를 대표하기 때문에 이건 되게 심각하다. 보자마자 정말 놀랐다"라고 말했다. 또 707의 임무를 보면서 "병기도 없이 표적을 발견하고 다시 들어간다. 개판이다. 전술도 아니고 뭐 하는지 저도 잘 모르겠다. 장난치는 것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라고 아쉬워했다.

리뷰를 끝마친 이근 대위는 "다시 보니까 혈압이 올라온다. 차라리 그냥 체력 위주로 각 특수부대가 얼마나 체력이 뛰어난지 그런 위주로 하는 것이 더 나을 수도 있을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근 대위는 "저번에도 말했지만 짜기 어렵다. 전문가들이 나와서 해야 하고 뭘 해도 말 나오겠지만 이만큼 말 안 나오게끔 만들어야 한다. 사실 우리 할머니가 더 잘 짰을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유튜브 채널 'ROKSEAL' 화면 캡처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