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단독] '마인' 이현욱, 차기작 '블랙의 신부' 확정..김희선과 호흡

김민지 기자 입력 2021. 05. 21. 09: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현욱이 '블랙의 신부'를 차기작으로 확정 지었다.

21일 뉴스1 취재 결과, 이현욱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블랙의 신부'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

'블랙의 신부'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재혼 시장에서의 욕망을 다루는 작품이다.

한편 '블랙의 신부'는 곧 촬영에 들어가며, 내년 오픈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현욱/매니지먼트에어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배우 이현욱이 '블랙의 신부'를 차기작으로 확정 지었다.

21일 뉴스1 취재 결과, 이현욱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블랙의 신부' 출연을 최종 결정했다.

'블랙의 신부'는 상류층 결혼정보회사를 중심으로 전개되는 재혼 시장에서의 욕망을 다루는 작품이다. 이현욱은 극에서 남자 주인공을 맡아 김희선과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이현욱은 지난 2019년 OCN 드라마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살인마 유기혁 역을 맡아 화제를 모았으며, 올해 초에는 JTBC 드라마 '선배, 그 립스틱 바르지 마요' 속 입체적인 캐릭터를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받았다.

최근 방영 중인 tvN 드라마 '마인'에 출연하며 또 한 번 이미지 변신에 성공한 그는, 차기작을 빠르게 결정하며 대세 행보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편 '블랙의 신부'는 곧 촬영에 들어가며, 내년 오픈 예정이다.

breeze52@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