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사 간 고은아 "집에 제발 찾아오지 말아달라" 호소('방가네')[종합]

정유나 입력 2021. 05. 18. 20:27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고은아가 이사한 집으로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18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고은아 집에 찾아오고 그러시면 안돼요ㅠㅠ 겁이 많은 아이랍니다ㅠㅠ"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그런데 이사한 고은아의 집 앞에 팬들이 선물을 두고 갔다고.

앞서 고은아는 자신의 유튜브, SBS '미운우리새끼' 등을 통해 이사한 집을 공개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배우 고은아가 이사한 집으로 집까지 찾아오는 팬들에게 자제를 당부했다.

18일 유튜브 채널 '방가네'에는 "고은아 집에 찾아오고 그러시면 안돼요ㅠㅠ 겁이 많은 아이랍니다ㅠㅠ"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서 미르는 "이 영상을 찍을까 말까 고민을 많이했다. 말하기 조심스럽다"고 어렵게 말문을 열었고, 고은아는 "일단은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어 미르는 "누나가 이사를 했다. 이사한 집이 티비로도 나왔고, 유튜브로도 나왔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이사한 고은아의 집 앞에 팬들이 선물을 두고 갔다고. 고은아는 "몇분께서 문 앞에 선물을 두고 가셨다. 이번에 이사를 하며서 어떻게 아셨는지 모르겠는데 정확하게 제가 어디에 살고 있고 몇 호인지를 다 아시는 것 같더라"고 전했다.

미르는 "정말 너무 감사하다. (찾아온 사람들이)여기 살고 계신 분들 이실 것 같다"면서도 "그런데 한편으로는 다르게 생각하면 조금 위험할 수 있다. 만약에 들어간 걸 보고 집인 줄 아셨다면 혼자 알고 있어달라. 누나가 맨날 집 근처에서 산책하는데 밖에서 얘기도 하고 이웃 주민으로 지내면 좋을 것 같다. 혹시나 나쁜 마음을 먹는 사람들이 나타날까봐 그런다"고 집에는 찾아오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고은아 역시 "제가 정확하게 어디 사는지 알고 계시는 몇 분들은 혼자만 알고 있어달라. 제발 저를 지켜달라"면서 "차라리 친구 사이로 지내자. 더 이상 산타나 키다리 아저씨가 아닌, 이웃주민 사이가 되자. 선물 주신것들은 감사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미르는 "왜냐면 누나가 겁이 많다. 또 반려견들이 귀가 밝아서 새벽에 혹시 짖으면 누나가 무서워서 잠을 못 잔다"고 덧붙였다.

이후 고은아가 받은 선물들을 나열해하며 행복해하자 미르는 "누나가 꽤 오랫동안 악플에 시달리고 욕만 먹다가 이렇게 무한한 사랑을 받으니까 적응을 못하고 있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앞서 고은아는 자신의 유튜브, SBS '미운우리새끼' 등을 통해 이사한 집을 공개한 바 있다.

jyn2011@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