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공식] 육지담 "'머니게임' 상금 달라한적 없어, 니갸르에 돈 돌려줄것"

백지은 입력 2021. 05. 16. 09:13

기사 도구 모음

가수 육지담이 유튜브 웹 예능 프로그램 '머니게임' 상금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은 16일 SNS를 통해 "갸르 언니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다. 난 그냥 정말 같이 촬영하면서 언니들이 소중해졌다. '머니게임' 촬영 끝나고 얼마 후 상금 분배 문제로 얘기를 하게 되면서 날 제외하고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금보다 언니들이랑의 관계가 더 중요하고 소중하다고 말했다.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나한테 했다면 난 받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육지담이 유튜브 웹 예능 프로그램 '머니게임' 상금과 관련 입장을 밝혔다.

육지담은 16일 SNS를 통해 "갸르 언니한테 배신자라 한 적도 없고 상금 먼저 달라고 한 적도 없다. 난 그냥 정말 같이 촬영하면서 언니들이 소중해졌다. '머니게임' 촬영 끝나고 얼마 후 상금 분배 문제로 얘기를 하게 되면서 날 제외하고 얘기해줬으면 좋겠다고 했고 상금보다 언니들이랑의 관계가 더 중요하고 소중하다고 말했다. 갸르 언니가 주기 싫었다는 것도 방금 알았고 그 말을 나한테 했다면 난 받지도 않았을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런 내가 왜 대체 상금을 뺏은 사람처럼 되는지도 모르겠고 그냥 나한테 사실대로 얘기 한마디라도 해줬으면 억울하지라도 않을 거다. '머니게임' 나오고 좋은 게 좋은 거지라는 생각에 아무 말도 안 하고 있었는데 왜 언니들끼리 해결했으면 생기지 않았을 문제에 나까지 언급하는지도 모르겠다. 의료진 퇴소되고 나 없이 진행된 게임 안에 상황도 누구한테도 제대로 설명받지도 못했다. 정말 당황스럽다"고 토로했다.

또 "상금 나눠 받은 거 내 생각이 너무 짧았고 바로 갸르 언니한테 언니 사정을 물었고 다시 돌려준다고 했다. 반 딱 나눠 우승자인 루리 언니랑 갸르 언니 다시 돌려주겠다"고 덧붙였다.

15일 종영한 '머니게임'에서 공동 우승자 니갸르는 다른 우승자인 이루리, 그리고 우승자가 아닌 육지담이 우승 상금을 N분의 1로 나누지 않으면 배신자라고 압박감을 가했다고 폭로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