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아유미가 전한 슈가 근황 "박수진♥배용준 몰랐다"→"박수진·황정음, 단톡방서 육아 얘기"('아는형님') [SC리뷰]

정안지 입력 2021. 05. 16. 0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그룹 슈가 출신 아유미가 솔직한 입담을 뽐냈다.

아유미는 15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 출연해 박수진과 배용준의 연애부터 슈가 시절 황정음과의 다툼 등 루머에 대해 솔직하게 털어놨다.

원조 예능돌 아유미는 과거 "안녕하세요 아유미예요"라는 인사로 큰 인기를 얻었다. 아유미는 "내가 한 게 아니다. '개그콘서트' 김다래 언니가 했다. 나는 '안녕하세요' 인사했는데 유행어가 됐다. 고맙다"고 했다.

이후 예능에 출연하며 팀보다 먼저 유명해진 아유미. 이에 아유미는 예능에서 소개할 때마다 팀을 홍보하기 위해 '슈가 아유미다'고 했다고.

아유미는 "혼자 바쁜 스케줄로 불화는 없었느냐"는 말에 "숙소 생활을 했는데, 사생활 관리가 엄해서 멤버들 사이가 좋았다"고 떠올렸다.

여전히 우정을 이어나가고 있다는 슈가. 아유미는 "넷이 단톡방이 있다"면서 "수진이랑 정음이는 육아 이야기, 혜승이는 골프 이야기를 한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아유미는 멤버였던 박수진과 배용준의 연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유미는 "기사 보고 알았다. 나중에 물어보니까 너무 유명한 분이라서 비밀스러운 연애를 했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욘사마 양말을 예능 할 때 신으면 빵빵터지더라. 징크스로 중요한 예능 할 때 욘사마 양말을 신었다"며 "결혼식 가니까 그 양말이 계시더라. 그동안 신었던 양말이 거기 계시니까 너무 신기하더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아유미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아유미는 '유창한 한국말 실력, 못하는 건 방송용?'이라는 루머에 "KBS 화장실에서 내가 욕설을 했다는 헛소문을 누가 터트렸다. 진짜 욕을 못 한다. 욕을 하고 싶어도 발음이 된다"고 해명했다.

또한 슈가 활동 당시 황정음과 다퉜다는 루머에도 "소문으로 정음이가 배우로 성공한 뒤 인터뷰에서 '아유미 때문에 탈퇴를 했다'는 소문이 돌았는데, 그렇게 말하지 않았는데 부풀려서 기사가 났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활동 당시 황정음과 다툰 일화도 공개했다. 활동 당시 옅은 화장으로 청순 달달한 이미지를 고수했던 슈가. 아유미는 "청순 메이크업이 부족한 느낌에 정음이와 몰래 수정했다"면서 "정음이만 혼났다. 정음이는 미모 담당이고 나는 뭘 하든 상관없는 사람이었다"고 해 웃음을 안겼다. 아유미는 "정음이 입장에서는 속상해서 많이 싸웠다. 귀여운 싸움이었다"고 떠올리기도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