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양지은→김다현, '트롯 스승' 김용임·장민호 찾아..양지은 신곡 공개 (내딸하자)[전일야화]

노수린 입력 2021. 05. 15. 06:5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노수린 기자] TOP7이 '스승의 날'을 맞아 트롯 스승님의 집을 찾았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내 딸 하자'에서는 양지은이 신곡 '사는 맛'의 제작 과정과 데뷔 무대를 최초 공개했다.

조영수 작곡가의 신곡을 듣던 양지은은 눈물을 흘렸다. 양지은은 "마치 마스터 님이 나를 위로해 주는 느낌이었다"고 감격한 마음을 전했다. 그로부터 며칠 뒤 양지은은 녹음실을 찾았고, 조영수는 "많은 가수들이 이 녹음실에서 녹음을 했다. 여기에서 녹음하면 잘 될 것 같다"고 격려했다.

스튜디오에서는 양지은의 데뷔곡 무대가 최초 공개됐다. 위로와 공감의 내용을 담은 감정적인 노래와 양지은의 가창 실력이 만나 흡인력 높은 무대가 완성됐다. 도경완은 "이 노래를 모르면 몰랐지 한 번 듣고 나면 무한 스트리밍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또한 양지은은 은가은, 마리아와 함께 '미스트롯2' 마스터이자 대선배 김용임의 집을 깜짝 방문했다. 세 사람의 방문에 김용임은 깜짝 놀라 집으로 제자들을 들였다. 양지은, 은가은, 마리아는 김용임에게 큰절로 인사했다. 김용임은 "내가 스승이 되고 이런 나이가 됐다는 게 조금은 서글프다"고 말했다.

특히 양지은은 "경연곡을 가져갈 때마다 선생님 곡을 가져갔다"고 고백했다. 김용임은 "'빙빙빙'을 너무 잘 불렀다. 제스처도 똑같이 따라하더라"고 칭찬했다. 양지은은 "가사대로 먼 길을 돌아 돌아왔다. 감사 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다. 선생님은 저의 우상이시다"고 말했다.

이어 양지은은 "새벽에 산지 직송 첫 비행기로 받아 왔다"며 금 보자기에 준비한 표고 버섯을 선물했다. 또한 "선생님께서 주신 하트에 보답하고 싶다"며 하트 모양의 브로치도 선물했다. 마리아는 커플 잠옷을, 은가은은 주꾸미 요리를 선물했다.

이날 김다현, 김태연, 별사랑은 장민호를 위한 서프라이즈를 기획했다. 서프라이즈는 완벽 성공이었다. 전혀 눈치채지 못했던 장민호는 김태연의 등장에 깜짝 놀랐고, 숨어 있는 별사랑과 김다현을 찾아 헤맸다.

김태연과 별사랑은 장민호를 위해 '파트너'를 '마스터'로 개사해서 불렀고, 마지막으로 숨어 있던 김다현도 노래에 맞춰 등장해 장민호를 다시 한번 놀라게 했다. 또한 김태연과 김다현이 직접 쓴 편지에 장민호는 "평생 간직하겠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