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 최여진 향한 복수 시작.."피날레 펼쳐질 것"[종합]

김미지 입력 2021. 05. 14. 20:2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미스 몬테크리스토' 이소연이 최여진을 향한 복수를 본격적으로 전개했다.

14일 방송된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고은조(이소연 분)가 오하라(최여진)를 만나 자신의 정체를 밝힌 후 복수를 이끌어나가는 모습이 담겼다.

고은조는 "내 인생 돌려내. 우리 아기 살려내"라고 소리 지르며 오하라의 멱살을 잡았다. 그러나 오하라는 "나 때문에 복수하려고 돌아온 거냐. 나도 기대가 된다. 복수 잘 해봐"라며 조롱했다.

오하라는 "하지만 지금부턴 어디서든 항상 주위를 잘 살펴야 할 것"이라며 "널 위해서 여러 가지를 준비할 거다"라고 경고했다.

고은조는 "지금까지 네가 느낀 고통은 아무것도 아니다. 살아있는 것이 고통스럽게 만들도록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오하라는 엄마 금은화(경숙)가 이복 오빠인 오하준(이상보)의 엄마를 죽인 것을 알고 있는 박봉숙(김애란)의 뺨을 때리며 분노했다.

우연히 대화를 엿들은 금은화는 "내가 죽인 것 아니다"라고 변명하다가 "어차피 죽을 사람이었다"고 실토했다.

오하라는 분노하며 "아줌마(박봉숙)한테 30년을 끌려다녔냐. 그냥 없애버리면 되지 않냐"고 소리질렀다. 금은화는 이에 "그게 무슨소리냐. 그냥 아쉬운 소리 할 때마다 돈 몇푼 쥐어준 것 뿐"이라고 말했다.

금은화는 "할머니(한영애, 선우용여)가 말문 트여서 입 열게 되면 나는 끝장"이라고 이야기하기도 했다.


박봉숙은 한영애(선우용여)에게 달려가 "오하라가 지 엄마가 하준 엄마를 죽인 것을 알게 됐다"고 말했다. 한영애는 "하라가 나도 어떻게 하려고 했다"고 속으로 생각을 전했다.

오하라는 나욱도(안희성)를 만나 돈을 주며 박봉숙의 제거를 명령했다. 주세린(이다해)은 오하라에게 "또 무슨 나쁜짓 시키려는거냐"고 만류했지만 오하라는 들은 척도 안 했다.

박봉숙을 제거하라는 명을 받은 나욱도는 박봉숙을 납치해 미리 조치를 취한 고은조에게로 데려갔다. 고은조는 박봉숙에게 "오 회장님 어머니 죽음 목격하시지 않았나. 이야기해달라"고 말했고 박봉숙은 "정의구현 하겠다"며 기꺼이 녹취에 나섰다.

고은조는 오하라에게 영상통화를 걸어 "여기 너희 어머니가 살인한 것을 목격한 사람이 있다"며 박봉숙을 바꿔줬다. 박봉숙은 "네가 사람 시켜 나 죽이려 했냐. 나도 살아야겠다"며 "니네 엄마가 주사에 약물을 넣었고, 첫 번째 사모님이 바로 운명하셨다. 그게 팩트"라고 이야기했다.

고은조는 "상황 파악 됐니. 훈이(장선율)부터 돌려줘야될 것"이라고 압박했고 오하라는 "아줌마 입 제대로 막아"라고 경고했다. 결국 오하라는 차훈을 차선혁에게로 돌려보냈다.

오하라는 고은조에게 "우리 가족은 건드리지 말자"고 이야기했고 고은조가 받아드렸다. 

고은조는 오하라의 부탁으로 절친 인증샷을 찍어줬고 이후 "오하라 영화에 목숨 걸었구나. 내 복수의 피날레 완성해주겠다"고 다짐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KBS 2TV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