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백반기행' 김희선 "母 예쁜 딸 낳으려 못생긴 음식 안 먹어, 편식 심해"

서유나 입력 2021. 05. 14. 20:1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김희선이 편식의 이유를 밝혔다.

5월 14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103회에서는 원조 여신, 배우 김희선이 허영만의 부산 맛기행에 함께했다.

이날 김희선은 "음식 가리는 거 없냐"고 묻는 허영만에게 "어렸을 때 편식을 좀 많이 해서. 여기 나오기 전 고민을 많이 했다. 술은 다 먹는데"라고 대답, 주당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후 허영만은 김희선을 돼지국밥집으로 안내했다. 하지만 돼지국밥도 편식하는 음식 중 하나라는 김희선. 허영만은 "한번 맛보라. 부산 사람들은 돼지국밥이라면 환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희선의 편식 면모가 제대로 드러났다. 김희선은 밑반찬으로 나온 멍게 섞박지를 모르고 먹곤 심각한 표정을 짓더니 "저 멍게 못 먹는다. 그렇게 생긴 아이들 있잖나. 눈, 코, 입 불분명한 애들. 멍게, 해삼. 사실 생양파도 못 먹는다"고 토로했다.

이에 허영만은 "못 먹는 거 많네"라고 말했고 김희선은 "저 설렁탕은 먹는데 도가니는 못 먹는다. 곱창은 안에 곱을 잘라내고. 제가 외동딸인데 엄마가 늦게 낳으셨다. 예쁜 아이를 갖고 싶다고 해 엄마 기준에 못생긴 건 안 먹었나 보다. 오늘 많이 시도해 보겠다. 술 먹으면 다 먹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