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자두, 절친 故제이윤 사망에 비통.."사랑해 내 친구, 어머니 잘 모실게"[전문]

심언경 기자 입력 2021. 05. 14. 15:5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출처|자두 SNS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가수 자두가 엠씨더맥스 멤버 고(故) 제이윤(본명 윤재웅)의 사망에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자두는 14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이런 게 어딨어. 할 건 많고 시간은 없다며. 걱정하지 말라며. 같이 다 하자며. 바람 쐬러 넘어 온다며. 자고 간다며. 내가 입을 열어야 하니, 닫아야 하니"라고 밝혔다.

이어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네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 할게. 그땐 더 부둥켜 안고 진짜 안 놔줄 거야"라고 전했다.

또한 자두는 "사랑해 내 친구. 어머니 내가 잘 모실게. 현재 웅이 가족들과 절차를 준비하는 중"이라고 밝혀 고인과 두터운 친분이 있었음을 드러냈다.

제이윤은 지난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소속사 325이엔씨 측은 이날 "제이윤이 편안히 쉴 수 있도록 고인의 명복을 빌어주시고, 남겨진 유족을 위해 추측은 자제해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이하 자두의 SNS 글 전문이다.

이런 게 어딨어...

할 건 많고 시간은 없다며... 걱정하지 말라며... 같이 다 하자며... 바람 쐬러 넘어 온다며... 자고 간다며...

내가 입을 열어야 하니 닫아야 하니 웅아...

내 심장은 또 찢겨 나갔지만 니가 이제 아프지 않고 괴롭지 않으니... 다시 만날 날까지 더 많이 사랑하며 그리워할게... 그땐 더 부둥켜 안고 진짜 안 놔줄 거야...

너의 모든 흔적들, 나만 아는 흔적들, 내 가슴 속에 묻고 고이 잘 간직할게...

사랑해 내 친구... 어머니 내가 잘 모실게...

현재 웅이 가족들과 절차를 준비하는 중입니다... 제게 연락을 많이 주셨는데 응대를 잘 못 하고 있어 죄송합니다... 마음을 좀 추스르고 상황이 마련되는 대로 소식을 전해 보겠습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