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1호가' 잉꼬부부 심진화-김원효, 사업 문제로 정색→갈등

이민지 입력 2021. 05. 14. 14:4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개그계 대표 잉꼬부부 심진화, 김원효가 위기를 맞았다.

5월 16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개그계 대표 잉꼬부부로 알려진 김원효와 심진화가 결혼생활 10년 동안 참았던 불만을 터뜨린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심진화, 김원효 부부는 김원효의 사업 문제로 의견 대립을 일으켰다. 김밥 사업, 유튜브, 방송 활동 등으로 바쁜 김원효가 추가로 팬티 사업, 공기 사업까지 하겠다고 나선 것이 이유였다.

갑자기 큰 팬티 박스를 들고 나타난 김원효는 심진화에게 여러 가지 팬티를 입어보고 후기를 말해줄 것을 강요했다. 심진화는 마지못해 김원효의 요구에 응했지만, 결국 “전문가도 아닌 당신이 왜 팬티 사업을 하는 거냐”라며 숨겨뒀던 불만을 터뜨렸다.

이어 거래처 사장의 전화를 받은 김원효는 심진화에게 자신이 진행하는 공기 사업의 광고 문구를 결정해달라며 도움을 청했다. 심진화는 “공기 사업은 안 하기로 하지 않았냐”라며 정색했다. 하지만 김원효는 굴하지 않고 “물도 사 먹는 시대, 이제는 공기도 사 먹는 시대가 올 것이다“라며 공기 사업을 추진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결국 심진화는 조언을 얻기 위해 연예계 대표 사업가 김태균을 집으로 초대했다. 심진화는 김태균에게 “김원효의 심각한 사업 사랑이 고민이다" “뒷수습은 늘 나의 몫이다"라며 하소연했다. 이에 김태균은 자신의 사업 실패담까지 공개하며 진심 어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또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평소 사랑꾼으로 유명한 김태균은 스타일리스트였던 아내와의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심진화는 “개그우먼들은 태균의 아내를 싫어한다"라고 폭로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16일 오후 10시 방송. (사진=JTBC)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