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불륜 안 걸린 이태곤, 박주미와 애정전선 이상 無? (결사곡)[포인트:신]

김예은 입력 2021. 05. 14. 14:2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결혼작사 이혼작곡2’ 이태곤과 박주미가 애정전선 이상이 감지되는 투샷이 포착됐다.

오는 6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인 TV CHOSUN 새 주말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이다.

무엇보다 앞서 방송된 ‘결혼작사 이혼작곡1’은 피비(Phoebe, 임성한) 작가 특유의 문체와 차별화된 구성으로 16회 전편 동시간대 종편 1위를 차지하며 막강한 파워를 자랑했다. 특히 시즌1에서 신경정신과 의사 40대 남편 신유신(이태곤 분)은 밖에서 20대 아미(송지인)와 만나면서도 집에서는 아내 사피영(박주미) 밖에 모르는 아내 바보로 활약했다. 신유신의 아내 라디오 프로그램 DJ 사피영은 직장에서도 가정에서도 완벽을 추구하며 남편을 철석같이 믿는 면모로 안타까움을 돋웠다.

이와 관련 ‘결사곡2’ 속 40대 부부 이태곤과 박주미의 첫 포스를 담은 ‘풍전등화 스윗 모먼트’가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극중 40대 부부의 어딘지 모르게 온도가 달라진 아침 풍경이 드러난 장면. 신유신의 팔베개로 잠든 두 사람은 아직 신혼 같은 분위기지만 먼저 눈을 뜬 신유신은 뭔가를 골똘히 생각하다 사피영이 눈을 뜨자 다정한 미소를 짓는다. 반면 신유신에게 사랑스러운 표정으로 화답한 사피영은 얘기 도중 신유신을 흘겨보게 되는 터. 시즌1 세 부부 중 유일하게 불륜이 발각되지 않았던 40대 부부가 시즌2에서 어떤 갈등을 겪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시즌1에서 얄미울 정도로 보완을 철저히 지키며 두 여자 사이를 오갔던 신유신 역 이태곤은 시즌2를 맞아 “신유신으로 시청자분들을 다시 만나게 되어 기쁩니다”라며 화통한 인사로 반가움을 전했다. 또한 “전개가 빠르고 여러분들이 기다리시는 내용이 펼쳐질 예정이니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최선을 다해 찍고 있으니 만족하실 겁니다”라며 시즌2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했다.

시즌1에서 신유신은 바람의 ‘바’자도 모른다며 남편에 대해 자부했던 사피영 역 박주미는 시즌2를 맞아 “저도 너무나 궁금했던 열린 판도라의 상자가 어떻게 닫힐지, 다음이 궁금한 스토리들이 쏟아져 나옵니다”라며 기대감을 높였다. 더불어 “그동안 관심을 가지고 기다려 주신 분들께 새로운 모습 보여드리려 열심히 촬영 중이니 기대해주시고 6월 12일에 찾아뵙겠습니다”라며 시즌2 첫 방송을 앞둔 들뜬 심정을 전했다.

제작진 측은 “이태곤과 박주미가 열연한 40대 부부는 시즌1에서 사랑꾼 부부의 숨겨진 이면을 드러내며 공분을 자아냈다”라며 “겉으로만 완벽한 가정의 허상이 낱낱이 부서지게 될지 ‘결사곡2’ 본방송을 통해 꼭 확인해달라”고 밝혔다.

한편 TV CHOSUN 새 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2’는 오는 6월 12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지담 미디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