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SC이슈]"작가님 작품도 후져요"..진중권, 구혜선 미술 비판한 이규원 작가 맹비난

이승미 입력 2021. 05. 14. 14:2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승미 기자]비평가 진중권이 구혜선 등 연예인의 미술 작품 활동을 비판한 '홍대 이작가' 이규원을 저격했다.

진중권은 13일 자신의 SNS에 이규원 작가가 구혜선 등 미술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다수의 연예인의 작품을 비판한 '불매쇼' 내용을 담은 기사를 공유하며 "근데 이규원 작가님 작품도 컨셉이 후지세요"라고 일간했다.

이어 "누가 그리든 좋아하는 사람이 있으면 된거다. 좋아하는 그림은 돈 주고 살 수도 있는 문제.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안 팔리는 작품이 꼭 훌륭한 것도 아니다"라며 "연예인들 작품활동이 작가들에게 해가 되는 것도 아니고. 도대체 왜들 거기서 박탈감을 느낀다고 하는 건지. 그림 산 이들이 그저 연예인이 그린 거라 해서 산 것이라면 어차피 그 사람들, 작가들 작품은 안 살 거다. 대한민국이 신분제 사회도 아니고 꼭 홍대 나와야 작가 자격이 생기나"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그리고는 "인문학자들도 마찬가지. 설민석, 최진기가 인문학에 해가 되는 것 아다. 그냥 다른 재능이고, 그냥 하는 일이 다른 것 뿐"이라며 "그 사람들이 설민석, 최진기의 강의가 없어진다고 인문학자들 책 사고 강의 들을 것도 아니고. 실수, 오류, 오해, 오독 등은 인문학자들도 흔히들 한다. 나도 강의 중에 가끔은 말도 안 되는 실수를 한다. 그때그때 지적해서 고쳐나가면 될 일"이라고 덧붙이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최근 '홍대 이작가'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이규원 미술 작가는 팟캐스트 방송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출연해 구혜선의 미술 작품에 대해 "말할 가치도 없다"라고 혹평을 내놨다. 그는 "구혜선이 미술작가도 하고 영화감독도 하고 글쓰는 작가도 하고 있는데, 뭐 하나 제대로 하는게 없다"라며 "그냥 배우나 하셨으면 좋겠다. 감독도 안했으면 좋겠다. 미술은 그냥 즐겨라. 본인이 예술적 능력은 있는 것 같긴 하다. 그러나 그냥 취미 미술 수준이다. 그냥 홍대 앞에 취미 미술학원 정도다. 백화점 문화센터 정도. 백화점 전시도 안되다"라고 평가했다.

또한 솔비의 작품에 대해서는 "수준이 21학번 정도 된다. 홍대 미대는 아니고 그냥 미대 21학번 정도"라고 말하는가 하면 하정우에 대해서는 ""진심으로 예술적인 것들을 좋아하는 것 같다. 그림 그리는 것도 좋아하는 것 같은데 미술 작가로서 미술 작품만으로 판단을 했을 때, 미술작가로서 평가하는 건 조금 그렇다. 평가할 정도는 솔직히 아닌 것 같다"고 평가했다.

해당 방송 이후 구혜선은 자신의 SNS에 "홍대 이작가님 덕분에 제 그림을 이렇게 다시 소개해 드릴 수 있어서 기쁘네요"라고 밝히는가 하면 "제 예술의 당당함은 마음을 나누는 것에 있다는 것을 먼저 전해드리고 싶다. 세상 만물과 더불어 모든 이의 인생이 예술로 표현될수 있으며 마음먹은 모두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을 응원한다"고 소신을 밝히기도 했다.

이승미 기자 smlee0326@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