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이덕화, 3년 만에 안방극장 복귀..'옷소매 붉은끝동' 영조 된다(종합)

김현록 기자 입력 2021. 05. 14. 13:1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이덕화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수없이 변주되어 온 영조지만, '옷소매 붉은 끝동'의 영조가 수많은 명품 사극에서 활약해 온 베테랑 배우 이덕화를 통해 어떤 캐릭터로 탄생할지 기대를 모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덕화. 제공|디에이와이엔터테인먼트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덕화가 3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명실상부 대한민국 사극을 대표하는 배우인 그가 영조가 되어 시청자와 만난다.

14일 방송가에 따르면 이덕화는 올해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극본 정해리, 연출 정지인, 제작 위매드 앤피오엔터테인먼트)에서 영조 역을 맡을 예정이다. MBC 역시 이덕화의 캐스팅을 확정 발표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덕화는 천재적인 정치력으로 국정을 돌보는 성군이자 아무도 건드려서는 안 되는 치명적인 역린이 존재하는 임금 ‘영조’ 역을 맡았다. 아들은 "곤룡포를 입지 않은 모습은 평범한 할아버지를 연상케 할 정도로 인간적인 면모를 지녔지만, 그의 진면목은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뛰어난 통찰력과 혜안으로 국정을 돌보며 민생을 안정시킨 일국의 운명을 쥔 권력자. 세손 ‘이산(이준호 분)’과 생각시 ‘성덕임(이세영 분)’의 첫 만남에 깊은 연관이 있는 인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MBC ‘옷소매 붉은 끝동’ 제작진은 "대배우 이덕화의 출연 소식만으로 세상을 다 가진 듯 든든한 느낌"이라며 "이준호, 이세영의 멜로 케미는 물론이고 ‘조선 왕’ 이덕화의 위엄까지 완벽하게 담길 ‘옷소매 붉은 끝동’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수없이 변주되어 온 영조지만, '옷소매 붉은 끝동'의 영조가 수많은 명품 사극에서 활약해 온 베테랑 배우 이덕화를 통해 어떤 캐릭터로 탄생할지 기대를 모은다.

이덕화의 본격 연기 복귀는 2018년 '착한마녀전' 이후 3년 만, 사극 복귀는 2016년 종영한 '장사의 신-객주2015' 이후 5년 만이다. 그간 '덕화TV', '도시어부' 시리즈 등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친숙한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다가왔던 이덕화의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을 이번 드라마를 통해 다시 확인하게 될 전망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PD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앞서 이준호 이세영이 왕세손 이산, 궁녀 성덕임 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MBC 수목드라마로 올해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이다.

▲ 이덕화.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