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오월의 청춘' 이도현♥고민시, 심쿵 로맨스 명장면 BEST 3

임혜영 입력 2021. 05. 14. 13:03

기사 도구 모음

'오월의 청춘'이 예측불허의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의 달콤쌉싸름한 케미스트리로 각광 받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 제작 이야기 사냥꾼)의 80년대 청춘 로맨스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임혜영 기자] ‘오월의 청춘’이 예측불허의 전개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모으고 있다.

배우 이도현과 고민시의 달콤쌉싸름한 케미스트리로 각광 받고 있는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극본 이강 / 연출 송민엽 / 제작 이야기 사냥꾼)의 80년대 청춘 로맨스의 가슴 아픈 이야기가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이에 설렐수록 절절하게 다가오는 1~4회 속 ‘명희태’의 명장면을 모아봤다.

# “꽃 지기 전에 또 볼래요?” 벚꽃잎 아래, 진심 어린 마음

2회 엔딩 장면에서 황희태(이도현 분)는 김명희(고민시 분)에게 풋풋한 진심을 전했다. 친구 이수련(금새록 분) 대신 맞선에 나갔던 그녀의 불안함을 알기라도 하듯, 누구라도 상관없다고 고백한 그는 “꽃 지기 전에 또 볼래요?”라며 마음을 흔들었다. 이때, 강물의 반짝임과 벚꽃잎이 흩날리는 풍경은 바라만 봐도 사랑에 빠질 것 같은 두 사람의 마음을 고스란히 표현했다.

# “나랑 딱 오월 한 달만 만나볼래요?” 풀벌레 소리 가득한 봄밤의 고백

황희태와 이수련의 집안에서 혼담이 오가자, 김명희는 한 달 후 유학길에 오른다며 그에게 눈물의 이별을 고했다. 고심하던 황희태는 헤어진 후의 상처를 두려워했다는 사실을 깨달았고, “나랑 딱 오월 한 달만 만나볼래요?”라며 고백해 그녀에게 다시 한발 다가섰다. 풀벌레 소리가 가득한 봄밤, 멀어지려는 인연을 붙잡는 황희태의 떨림과 흔들리는 김명희의 눈빛은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저릿하게 했다.

# “수련이랑... 약혼해줄 수 있어요?” 주어진 운명 앞 애틋한 이별

김명희의 대답만 기다리던 황희태는 그녀를 따라 보육원 봉사활동에 나섰다. 그곳에서 아픈 아이와 마주해 얼어붙은 황희태는 자신은 의사 자격이 없다며 토로했고, 김명희는 그를 따스하게 다독였다. 서로에게 더욱 가까워진 두 사람의 묘한 기류가 핑크빛 설렘을 자극했다.

하지만, 김명희는 그에게 “수련이랑... 약혼해줄 수 있어요?”라는 뜻밖의 대답으로 충격적인 엔딩을 선사했다. 그토록 해맑게 미소 짓던 김명희에게 무슨 일이 있었는지 다음 5회 방송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렇듯 ‘오월의 청춘’은 얽히고설킨 관계들로 인해 예측불가능한 전개를 이어가며 한 번 보면 헤어나올 수 없는 진한 여운을 남기고 있다. 과연 황희태와 김명희의 애틋한 로맨스는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자극하고 있다.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hylim@osen.co.kr

[사진] KBS 2TV 월화드라마 ‘오월의 청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