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타뉴스

원기준 "둘째 딸 출산, 산모와 아이 건강..육아 도울 것" [직격인터뷰]

안윤지 기자 입력 2021. 05. 14. 12:00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원기준이 둘째 딸을 얻은 소감을 전했다.

원기준은 14일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어제(13일) 오전 둘째 딸이 탄생했다"라고 밝혔다.

또한 원기준은 아들이 그룹 마마무 화사의 '마리아' 노래를 때 '아이의 이름은 뭘로 할까?'라고 물었더니 '마리아'라고 답한 이야기를 떠올리며 "딸의 태명은 마리아"라고 밝혔다.

이후 그는 지난 13일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안윤지 기자]
배우 원기준 /사진제공=MBC
배우 원기준이 둘째 딸을 얻은 소감을 전했다.

원기준은 14일 스타뉴스와 전화통화에서 "어제(13일) 오전 둘째 딸이 탄생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현재 산모와 아이는 모두 건강하다"라며 "아무래도 아내의 나이가 좀 있다 보니 내가 (육아를) 많이 도와줄 것 같다"라고 육아에 대한 의지를 불태웠다.

또한 원기준은 아들이 그룹 마마무 화사의 '마리아' 노래를 때 '아이의 이름은 뭘로 할까?'라고 물었더니 '마리아'라고 답한 이야기를 떠올리며 "딸의 태명은 마리아"라고 밝혔다. 그는 당시 상황을 상상하는 듯 작은 웃음 소리를 내기도 했다.

원기준은 지난 2013년 결혼해 2년 뒤인 2015년 첫때 아들을 얻었다. 그는 채널A 예능 프로그램 '아빠본색'에 아들과 함께 출연해 훈훈한 분위기를 보이기도 했다. 이후 그는 지난 13일 둘째 딸을 품에 안았다. 이로써 원기준은 1남 1녀의 아버지가 됐다.

한편 원기준은 지난 1994년 SBS 공채 탤런트로 데뷔했으며 MBC 드라마 '주몽'으로 이름을 알렸다. 그는 드라마 '식객', '언제나 봄날', '강남스캔들', 영화 '놈이 온다', '꼭두각시' 등 다수 작품을 통해 연기 활동을 펼쳤다.

안윤지 기자 zizirong@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