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이야기Y' 20년간 아파트 주차장 못 떠나는 할머니[오늘TV]

한정원 입력 2021. 05. 14. 11:02

기사 도구 모음

그는 무엇을 찾고 싶은가.

5월 1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20년 동안 한 아파트 주차장을 떠나지 못하고 있는 할머니의 사연을 알아본다.

차에서 사는 할머니는 한때 이 아파트의 입주민이었다고 한다.

하지만 할머니는 뭔가 잘못되어서 자신이 그 아파트를 빼앗겼고 그 집은 여전히 자신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주차장을 떠나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한정원 기자]

그는 무엇을 찾고 싶은가.

5월 1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20년 동안 한 아파트 주차장을 떠나지 못하고 있는 할머니의 사연을 알아본다.

잠실의 한 아파트 주차장. 폐차 직전의 낡고 쓰레기 가득한 파란색 자동차가 20여 년 동안 꼼짝하지 않고 자리를 지키고 있다. 안이 안 보일 정도로 물건이 가득 차 있는 차 안엔 사람이 겨우 누울 만한 자리도 마련되어 있었다. 제작진이 조심스럽게 다가가자 어두운 차 안에서 사람 목소리가 들려왔다. 놀랍게도 차 안에서 사는 사람은 백발이 성성한 할머니였다.

제작진과 대화를 거부하고 내쫓는 이 할머니는 어떤 이유로 차 안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일까. 그런데 우리를 더 의아하게 만든 건 할머니의 평소 생활이다. 할머니는 아침에 편의점에서 신문을 사서 읽고 차 옆 햇살 좋은 곳에서 꽃과 나무를 돌보며 평화로워 보이는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할머니는 주민들에게는 폐를 끼치지 않고 싶어 했다. 여러 차례 동네 주민들과 구청에서 도움을 주겠다고 나섰지만, 나랏돈을 축내서는 안 된다면서 도움을 거부했다. 벌써 20여 년 동안 차 안에서 생활하고 있다는 이 할머니에겐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일까.

차에서 사는 할머니는 한때 이 아파트의 입주민이었다고 한다. 1978년 새로 지어진 이 아파트를 구매했다는 할머니는 어찌 된 일인지 2001년 경매로 아파트를 다른 사람에게 넘기게 된다. 하지만 할머니는 뭔가 잘못되어서 자신이 그 아파트를 빼앗겼고 그 집은 여전히 자신의 것이라고 주장하며 주차장을 떠나지 않고 있다. 할머니에게 저 아파트는 무슨 의미일까.

제작진과 대화를 한사코 거부하던 할머니는 작은 화분을 선물에 마음이 풀려 환한 웃음을 보여주더니 속마음을 털어놓기 시작했다. 할머니가 20년간 못 버리고 있는 건 무엇일까. 할머니는 자신의 무엇을 되찾고 싶어 힘든 차에서의 생활을 감수하고 있을까.

'궁금한 이야기 Y'는 14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사진=SBS 제공)

뉴스엔 한정원 jeongwon124@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