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조선

김지민 "KBS서 아이돌 비밀 열애 목격..벽에 붙어 키스하고 있더라" (썰바이벌) [종합]

박아람 입력 2021. 05. 14. 09:01

기사 도구 모음

코미디언 김지민이 방송국에서 아이돌들의 비밀 열애 목격담을 풀었다.

김지민은 직접 열애현장을 목격한 썰을 이야기했다.

김지민은 "저는 아이돌이 누군지 잘 몰라서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때 '뮤직뱅크'가 있는 날이었다. 방송국 2층 계단에서 키스를 하는 것을 봤다. 2층 벽에 붙어서 하더라"며 "더 깊숙한 곳에서 하면 들키니까 인기척이 들리는 곳에서 하는 거다"고 전해 좌중을 놀라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코미디언 김지민이 방송국에서 아이돌들의 비밀 열애 목격담을 풀었다.

지난 13일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서는 그룹 원더걸스 출신 유빈이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해 '지독한 찐 사랑'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진행했다.

이날 MC들은 KBS 방송국 내 비밀 장소에 대해 말했다.

유빈은 "KBS에 자판기가 있다고 하더라"며 개그콘서트 녹화장 주변 화장실에 직원들만 주로 사용하는 자판기가 있는데 그곳이 아이돌들의 비밀 열애 장소라고 말했다.

유빈은 "그 자판기 구석에서 만나서 지나가다 티 안 나게 손만 살짝 터치한다고 하더라"고 썰을 풀어 모두를 설레게 했다. 이어 박나래는 "자판기에 동전 떨어지는 곳이 있지 않나. 거기에 쪽지를 몰래 넣어둔다고 들었다"고 덧붙였다.

김지민은 직접 열애현장을 목격한 썰을 이야기했다.

김지민은 "저는 아이돌이 누군지 잘 몰라서 누구인지는 잘 모르겠다. 그때 '뮤직뱅크'가 있는 날이었다. 방송국 2층 계단에서 키스를 하는 것을 봤다. 2층 벽에 붙어서 하더라"며 "더 깊숙한 곳에서 하면 들키니까 인기척이 들리는 곳에서 하는 거다"고 전해 좌중을 놀라게 했다.

박나래가 "너무 화끈한 거 아니냐", "너무 대담하다"고 하자 황보라는 "나는 다시 태어나면 그렇게 살고 싶어. 너무 부럽다. 너무 멋있지 않냐. 나중에 방송국에서 키스를 해봤다고 자식들에게 자랑할 수 있지 않냐. 얼마나 멋있어"라고 진심 100%의 속내를 공개해 모두를 폭소하게 했다.

또 김지민이 박나래를 집착했던 썰도 나왔다.

김지민은 과거 연애에 지쳐 연애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고 그 공허한 마음을 박나래에게 쏟았다며 "나래가 썸을 타는 남자가 생기면 너무 질투가 났다. 박나래가 나 만날 시간에 남자를 만난다고 생각하니 남자도 꼴 보기 싫을 때가 있었다"고 회상했다.

김지민은 당시 박나래와의 시간을 썸남에게 뺏긴 느낌이었다고 털어 놓으며 그때 충격을 받은 사건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박나래가 카톡을 어느 순간 늦게 답장을 하더라. 누구보다도 빠른 앤데. 어느 날 지나가다가 카톡을 했는데 내 연락을 부시하는 것을 보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에 비난 여론은 박나래에게 쏟아졌다. 박나래는 "대기실에 같이 있는데 왜 보내냐고"억울해하며 "카톡이 별 이야기도 아니었다. 그래서 보고 말았다. 연락 확인하고 쉬고 있었는데 김지민이 그걸 뒤에서 보고 있었던 거다. 김지민이 '지금 뭐 하는 거야?'라고 하더라. 그 다음부터는 김지민에게 연락이 오면 주위를 살펴보게 되는 습관이 생겼다. 그런데 집착 기간이 또 금방 사그라지더라고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tokki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