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이덕화, 영조 된다..'옷소매 붉은 끝동'으로 3년만에 안방 컴백

김현록 기자 입력 2021. 05. 14. 09: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이덕화. ⓒ스포티비뉴스DB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이덕화가 영조가 되어 안방극장에 돌아온다.

14일 방송가에 따르면 이덕화는 올해 하반기 첫 방송 예정인 MBC 새 수목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에서 영조 역을 맡을 예정이다.

이덕화가 맡게 될 영조는 평범한 동네 할아버지같은 인간적 면모를 지닌 임금이지만, 한편으로는 천재적 정치력과 통찰력을 지닌 절대적 권력자. 그러나 무수리 아들이라는 출생 배경과 친형 경종 독살 의혹, 그리고 친아들 사도세자의 일을 역린으로 간직한 캐릭터다.

영화와 드라마를 통해 수없이 변주되어 온 영조지만, '옷소매 붉은 끝동'의 영조가 수많은 명품 사극에서 활약해 온 베테랑 배우 이덕화를 통해 어떤 캐릭터로 탄생할지 기대를 모은다.

이덕화의 본격 연기 복귀는 2018년 '착한마녀전' 이후 3년 만, 사극 복귀는 2016년 종영한 '장사의 신-객주2015' 이후 5년 만이다. 그간 '덕화TV', '도시어부' 시리즈 등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친숙한 모습으로 시청자에게 다가왔던 이덕화의 카리스마 넘치는 존재감을 이번 드라마를 통해 다시 확인하게 될 전망이다.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PD와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사극의 명가 MBC가 심혈을 기울여 선보이는 정통 사극으로 주목받고 있다.

앞서 이준호 이세영이 왕세손 이산, 궁녀 성덕임 역으로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은 올해 하반기 MBC 수목드라마로 방송될 예정이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