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대상' 유재석 "♥나경은, 우리 집안 리더..지호-나은 고마워" 못다한 소감

김명미 입력 2021. 05. 14. 08:31

기사 도구 모음

유재석이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5월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된 가운데, 개그맨 유재석과 영화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에게 대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이런 가운데 '백상예술대상' 측은 14일 틱톡을 통해 유재석의 백스테이지 인터뷰를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유재석이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TV 부문 대상을 수상한 가운데, 백스테이지 인터뷰에서 가족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5월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이 개최된 가운데, 개그맨 유재석과 영화 '자산어보' 이준익 감독에게 대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이런 가운데 '백상예술대상' 측은 14일 틱톡을 통해 유재석의 백스테이지 인터뷰를 공개했다.

유재석은 예상치 못한 상을 받아 너무 놀랐다고 털어놓으며 "작년에 상을 받았는데, 제가 7년 주기로 상을 받더라. 7년 후에 뵙겠다고 했는데, 갑자기 1년 만에 큰 상을 받았다. 늘 계획 없이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해 사는데, 역시 계획하는 대로 되는 일이 없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이에 진행자는 "7년설을 이야기했으니, 이제 8년 대상 주기설로 가자"고 말했고, 유재석은 "저는 내려오면서 '마지막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갑자기 분위기가 왜 이러냐. 그냥 생각나는 대로 이야기했는데. 분위기가 너무 안 좋아서 깜짝 놀랐다. 8년 주기설로 하겠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재석은 "지나친 겸손은 주변 분들이 불편할 수 있지 않나. 그 사이 선을 타는 게 굉장히 어렵다"며 "이승기 씨가 상을 탔는데 받을 분이 받아 너무 좋았다. 아쉬운 점은 옆에 조세호 씨가 있었는데, 세호 씨도 큰 상을 받으면 어떨까 생각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유재석은 "제가 가족분들 이야기도 정신이 없어 못 했다. 부모님, 장인어른 장모님, 다 주무시고 계실 것 같다"고 밝힌 뒤 "나은이 지호, 우리 집안의 리더 나경은 씨까지 감사드린다"며 아내와 자녀들을 향한 애정을 표했다.(사진=틱톡 캡처)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