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김숙 "무당이 母 수명 얼마 안 남았다고, 대수대명 제의 받았다"(심야괴담회)

박수인 입력 2021. 05. 14. 08:24

기사 도구 모음

'심야괴담회' MC 김숙이 대수대명을 제의 받았던 20대 시절을 떠올렸다.

5월 13일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서는 주당풀이 중 하나인 대수대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저는 대수대명을 하라는 제의을 받은 적 있다. 20여 년 전 20대 초반에 친한 언니를 따라 한 점집에 갔다. 우리 엄마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하더라. 그때도 돈을 요구했고 닭으로 (대수대명을) 한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심야괴담회' MC 김숙이 대수대명을 제의 받았던 20대 시절을 떠올렸다.

5월 13일 방송된 MBC '심야괴담회'에서는 주당풀이 중 하나인 대수대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숙은 "저는 대수대명을 하라는 제의을 받은 적 있다. 20여 년 전 20대 초반에 친한 언니를 따라 한 점집에 갔다. 우리 엄마가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하더라. 그때도 돈을 요구했고 닭으로 (대수대명을) 한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이어 "닭에게 엄마 나이만큼 모이를 쪼아 먹인 후 (어머니) 손톱이나 속옷을 닭과 함께 장례를 치르면 저승사자가 어머니 대신 닭을 데려간다고 했다. 어린 나이에 그 얘기를 들으니까 너무 무서웠다. 마침 그때 어머니가 아프기도 했다"고 혹했던 이유를 털어놨다.

당시 의사인 친언니로부터 '쓸데없는 말하지 말고 일이나 해' 라는 말을 들었다는 김숙은 "그때 너무 찝찝했는데 그 후로 (어머니가) 25년 더 사셨다"고 전했다. (사진=MBC '심야괴담회'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