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박나래, 신동엽 성희롱 논란 간접 언급에 진땀 "마음 고생 다이어트"[백상예술대상]

이하나 입력 2021. 05. 14. 00:0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박나래가 성희롱 논란을 간접 언급한 신동엽의 말에 진땀을 흘렸다.

5월 13일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제57회 ‘백상예술대상’에서 박나래는 유재석과 함께 TV 부문 남자 예능상 시상자로 등장했다.

박나래는 “데뷔 30주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며 유재석의 데뷔 30주년을 축하했다. 유재석은 “프로그램에서 저 모르게 깜짝 파티를 준비해서 생각보다 일이 커졌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밝혔다.

같은 후보에 오른 유재석에게 신동엽은 “늘 한 공간에 같이 있었다. 저는 사회를 봤고 유재석 씨는 계속 상을 받았다. 본인이 발표하면서 상을 받은 적이 있지 않나”라고 유재석에게 물었다. 유재석은 “백상에서는 아닌데 그런 적이 있는 것 같다”고 답했다.

신동엽은 “작품상까지 받아서 유재석 씨까지 상을 받으면 겹경사가 아닐까”라면서 “박나래 씨 프로그램을 같이 했는데 여러 다이어트를 했는데도 안 됐는데 최근에 마음고생 다이어트로 살이 빠졌다”고 최근 불거진 박나래의 성희롱 논란을 간접 언급했다.

박나래는 “과학을 이기는 방법이 따로 있더라”고 너스레를 떨면서도 “두 분의 훈훈한 말씀에 진땀이 난다”고 말했다. (사진=틱톡 '제57회 백상예술대상' 중계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