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마우스' 안재욱, 친아들 이승기 살리려 권화운 살해했다

이이진 입력 2021. 05. 13. 22:4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마우스' 안재욱이 김정난에게 이승기를 살리기 위해 권화운을 살해했다는 것을 고백했다.

13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마우스' 19회에서는 한서준(안재욱 분)이 정바름(이승기)을 살리기 위해 성요한(권화운)을 살해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성지은(김정난)은 성요한과 최홍주(경수진) 사이에서 낳은 아이가 납치된 탓에 한서준을 찾아갔다. 

그러나 한서준은 "손주? 내가 손주가 어디 있어. 우리 축복이 죽였다며. 낳자마자 네 손으로 직접"이라며 조롱했다.

특히 한서준은 과거를 회상했다. 한서준은 성요한이 아닌 정바름이 자신의 친아들이라는 사실을 알았고, 정바름을 살리기 위해 성요한이 살아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뇌 이식 수술을 진행한 것. 그 과정에서 성요한은 회복 도중 죽음을 맞았다.

성지은은 "살아있는 아이 뇌를 꺼낸 거야. 우리 요한이를"이라며 분노했고, 한서준은 "살려냈잖아. 정바름. 네년이 나한테 한 답례야. 성지은. 성요한은 네년이 죽인 거야"라며 쏘아붙였다. 

또 정바름은 자신이 한서준의 아들이라는 것을 알았고, '내가 한서준 아들이었어. 그자는 내가 아들이라는 걸 알고 있었어. 그래서 날 살리려고 성요한을'이라며 괴로워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