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아침마당' 김학래 "20년 동안 패널, MC·리포터 교체 시기 잘 안다"

장우영 입력 2021. 05. 13. 14: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제공

[OSEN=장우영 기자] ‘아침마당’ 개그맨 김학래가 웃음을 선사했다.

13일 오후 KBS1 ‘아침마당’, ‘6시 내고향’ 30주년 기자간담회가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아침마당’과 ‘6시 내고향’은 지난 1991년 5월 20일, 같은 날 태어난 KBS1의 형제 프로그램으로, 명실상부 최장수 프로그램의 자리를 지켜오면서 30년간 시청자들의 '희로애락' 인생을 소개해왔다.

‘최장수 패널’이라는 소개를 받은 김학래는 특유의 너스레를 떨며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20년이 넘은 것 같다”라며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어 김학래는 “생방송을 같이 하면서 어떻게 어느 때 MC들이 교체가 되고, 어느 때 리포터들이 교체가 되고, 어느 때 패널도 교체를 한다는 걸 잘 알고 있다. 불안한 분들은 나를 찾아서 상담을 하면 어떻게 해야되는지 조언을 해드릴 수 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재원 아나운서는 “김학래도 민감해지는 시기가 있다. 가끔 일찍 오시고 최선을 다하시는 시기가 있다”고 말해 다시 한번 웃음을 줬다.

한편, ‘아침마당’과 ‘6시 내고향’은 30주년을 맞아 ‘희망은 당신입니다’라는 주제로 오는 17일부터 5일 동안 특집으로 시청자들과 만난다. /elnino8919@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