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기안84, 38년치 외로움 대폭발 "내가 그렇게 별론가" ('나혼자산다')

임혜영 입력 2021. 05. 13. 13:2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임혜영 기자] 기안84가 오랜만에 다시 만나는 후배 충재를 위해 생애 첫 김밥 말기에 도전한다. 기안84가 정성껏 준비한 전위적인(?) 도시락 비주얼에 충재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기대를 모은다.

오는 14일(금) 오후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오랜만에 만나는 충재를 위해 손수 도시락을 준비하는 기안84의 모습이 공개된다.

식재료를 한가득 꺼낸 기안84는 생애 첫 김밥 말기에 도전한다. 생각보다 쉽지 않은 김밥 말기에 애를 먹던 기안84는 손질한 김밥 재료를 아낌없이 때려넣고(?) 비장의 무기인 파김치까지 넣어 김.주.볶을 완성했다고 해 그 정체가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곧이어 기안84의 집으로 찾아온 도시락의 주인공은 기안84의 절친한 후배 김충재. 오랜만에 봐도 여전히 화사한 비주얼을 뽐내는 충재의 등장은 반가움을 더한다.

기안84는 충재와 도예 체험을 하기 위해 고향인 여주로 향한다. 나들이 가기 딱 좋은 봄 날씨에 우울한 멜로디의 최애 재즈곡을 추천한 기안84는 이내 “내가 그렇게 별론가?”라며 38년치 외로움을 쏟아내 웃픔(?)을 자아낼 예정이다.

여주에 도착한 두 사람은 도시락을 먹기 위해 공원을 찾는다. 기안84는 “너 주려고 아침부터 도시락을 쌌어”라며 충재에게 손수 준비한 도시락을 건넨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전위적인(?) 도시락 비주얼을 마주한 충재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살면서 김밥을 처음 싸봤다는 기안84는 어릴 적 김밥에 얽힌 추억을 소환하며 할머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낸다. 기안84는 만화 내용에도 담긴 실제 경험담을 털어놨다고.

기안84가 충재를 위해 손수 준비한 도시락 ‘김.주.볶’의 정체와 애틋한 할머니와의 추억은 14일 오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hylim@osen.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