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엔

"父 망치 들고 찾아가" 박수홍, 친형 폭로 인터뷰에 '언플 NO' 대응[종합]

배효주 입력 2021. 05. 13. 10:2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박수홍이 친형이자 전 소속사 대표와 횡령 문제로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이들의 법정 공방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박수홍 측은 최근 한 언론 매체와 인터뷰를 한 친형에 대항해 '언론 플레이를 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냈다.

박수홍 법률대리인 법무법인 에스 노종언 변호사는 5월 12일 오후 "11일 보도된 박수홍 친형의 인터뷰에 문의가 이어져 공식 입장을 밝힌다"며 "인터뷰 내용은 대다수 의혹과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이 어떤 반박을 내놔도 이는 진흙탕 싸움 밖에 되지 않는다. 더 이상 그런 언론 플레이에 휘말리지 않기 위해 박수홍은 법을 통해 명명백백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려 한다"고 알렸다.

박수홍 친형은 최근 한 인터뷰에서 부모님도 이같은 갈등을 다 알고 있다며 "아버지는 망치까지 들고 박수홍 집으로 가서 문을 두들겼다"고 전했다.

또 "박수홍은 착하다. 그리고 순수하다.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한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 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다"고 했다.

이에 대해 박수홍 측은 "이 말을 이행해주시길 바란다"며 "이번 사태에 있어서 박수홍은 피해자다. 박수홍이 어떤 성품을 가진 사람인지는 친형 역시 인터뷰를 통해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친형이 "검찰로부터 연락을 받지 못했다. 마포경찰서에 방문했으나 관련 내용은 없다고 했다"고 한 것과 관련, 박수홍 측은 "앞서 서울서부지방검찰청에 고소장을 접수했다고 말씀드렸다. 그런데도 마포경찰서에 방문해서 그 내용을 확인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라며 "고소장 열람은 서부지방검찰청에 가서 '열람신청'을 하면 된다"고도 전했다.

한편 지난 3월 박수홍이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검은 고양이 다홍' 한 영상 댓글을 통해 박수홍의 형과 형수에 대한 폭로가 나와 이목이 집중됐다.

해당 댓글을 쓴 이는 "박수홍이 30년 평생 1인 기획사에 있었다. 30년 전 일이 없던 형을 데려와 매니저를 시키고, 출연료와 모든 돈 관리를 형이랑 형수가 했다. 박수홍의 출연료가 그들의 생계였고, '돈줄'이 끊기는 것에 대해 불안감을 느껴 박수홍의 결혼을 평생 반대했다"고 적었다.

이어 "박수홍 앞에서는 박수홍이 버는 돈을 다 지켜주고 자신을 모아주고 불려준다고 항상 얘기하고 살았고, 안 쓰는 척 평생 연기하고 살았다"며 "그걸 믿고 살았던 박수홍은 뒤늦게 자신의 통장과 자산 상황을 확인했을 때 다 형, 형수와 그의 자식들 이름으로 되어 있는 것을 확인했다. 계약금 포함 출연료 미지급이 100억이 넘는다. 지금 그들은 도망간 상황"이라고 주장해 충격을 안겼다.

마침 박수홍은 자신이 운영 중인 반려묘 다홍 SNS를 통해 "요즘 다홍이 사진과 영상을 계정에 공유하는 것이 마음에 위로가 되고 있다"며 "30년 평생 쉬지 못하고 일만 했고, 가족들을 위해 희생하며 살아왔지만 뒤돌아 보니 저에겐 아무도 없었다. 많이 허탈하고 공허하지만 다홍이 덕분에 힘을 내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이것이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타고 일파만파 퍼지자, 박수홍은 3월 29일 "전 소속사와의 관계에서 금전적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다. 그리고 그 소속사는 제 형과 형수의 명의로 운영돼 온 것 또한 사실이다. 그렇게 30년의 세월을 보낸 어느 날, 제 노력으로 일궈온 많은 것들이 제 것이 아닌 것을 알게 됐다. 이에 큰 충격을 받고 바로 잡기위해 대화를 시도했지만 현재까지 오랜 기간 동안 답변을 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현재는 그동안 벌어진 일들에 대한 객관적인 자료를 확보하고 다시 한번 대화를 요청한 상태"라며 "마지막 요청이기에 이에도 응하지 않는다면 저는 더 이상 그들을 가족으로 볼 수 없을 것 같다"고 토로했다.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