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보아 오빠' 권순욱, 복막암 고백 후 "응원 감사, 의사들은 왜 싸늘한지" [전문]

이우주 입력 2021. 05. 12. 18:58 수정 2021. 05. 12. 20:00

기사 도구 모음

복막암 투병을 고백한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쏟아지는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권순욱 감독의 고백에 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고 응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이 병은 낫는 병이 아니에요", "주변 정리부터 슬슬 하세요"

복막암 투병을 고백한 뮤직비디오 감독 권순욱이 쏟아지는 응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투병 중 들었던 날카로운 말들에 대한 상처도 털어놨다.

권순욱 감독은 12일 SNS에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주실 줄 몰랐다"며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권순욱은 의사들로부터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 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 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는 게" 등의 말을 들었다고.

권순욱은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다고 고백하며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 시도 저 시도 다 해보도록 하겠다"고 다시 한 번 의지를 다졌다.

권순욱 감독은 지난 10일 복막암 4기 투병 중임을 밝혔다. 권순욱 감독은 "복막에 암이 생겼고 전의에 의한 4기암"이라며 "예후가 좋지 않은 지 현재 기대여명을 2-3개월 정도로 병원마다 이야기한다"고 털어놨다.

권순욱 감독은 현재 식사를 못한 지 두 달이 넘어 몸무게가 36kg까지 떨어졌다고. 권순욱 감독은 "그래도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치료는 계속해서 시도 중이고 매일매일 눈물을 흘리면서도 기약 없는 고통이지만 희망을 잃지 않으려고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권순욱 감독의 고백에 동생 보아는 "오빠야 사랑해! 우리 이겨낼 수 있어!! 내가 꼭 라면 끓여줄 거야. 그거 같이 먹어야 해!!! 오빠는 정말 강인한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어! 내 눈에 가장 멋지고 강한 사람..매일매일 힘내줘서 고마워"라고 응원했다.

wjlee@sportschosun.com

▶다음은 권순욱 SNS 전문

솔직히 이렇게 많은 분들이 응원해 주실 줄 전혀 몰랐고, 치료 사례와 여러 병원, 교수님들에 대해서 추천해 주실 줄 몰랐습니다.

복막암 완전 관해 사례도 보이고 저도 당장 이대로 죽고 싶은 마음은 전혀 없는데 의사들은 왜 그렇게 싸늘하신지 모르겠습니다

이병이 나을 거라고 생각하세요? 이병은 낫는 병이아녜요...

항암 시작하고 좋아진 적 있어요? 그냥 안 좋아지는증상을 늦추는 것뿐입니다.'

'최근 항암약을 바꾸셨는데 이제 이 약마저 내성이 생기면 슬슬 마음에 준비를 하셔야 될 것 같습니다... 주변 정리부터 슬슬하세요'

'환자가 의지가 강한 건 알겠는데 이런저런 시도로 몸에 고통 주지 말고 그냥 편하게 갈 수 있게 그저 항암약이 듣길 바라는게...'

각각 다른 의사에게서 들은 이야기입니다.

최근에 입원했을 때 그리고 다른 병원 외래에 갔을 때 제 가슴에 못을 박는 이야기들을 제 면전에서 저리 편하게 하시니 도대체가 제정신으로 살 수가 없었던 시간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여러분들의 응원과 조언들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서 이시도 저 시도 다해보도록 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