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박성광 전 매니저' 임송 근황 "진주서 카페 운영 중" [EN스타]

임효진 입력 2021. 05. 12. 17:56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박성광의 전 매니저 임송 씨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임 씨는 과거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박성광 매니저로 출연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방송 출연 이후 임 씨는 악플로 인한 스트레스와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매니저를 그만두고 회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다시 매니저로 복귀했던 임 씨는 현재 모든 일을 접고 경남 진주에서 카페를 운영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유튜브 ‘연예 뒤통령 이진호’ 영상 캡처

방송인 박성광의 전 매니저 임송 씨의 근황이 공개돼 화제다.

지난 11일 유튜버 이진호는 임 씨와 전화 인터뷰를 진행한 영상을 공개했다.

임 씨는 과거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박성광 매니저로 출연하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방송 출연 이후 임 씨는 악플로 인한 스트레스와 건강상의 이유 등으로 매니저를 그만두고 회사를 옮긴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다시 매니저로 복귀했던 임 씨는 현재 모든 일을 접고 경남 진주에서 카페를 운영 중이다.

임 씨는 “지난달 카페를 가오픈하고 지난 1일 정식 오픈한 이후부터 현재까지 총 매출이 150만 원 정도이며 친구 포함 3명이서 함께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임 씨는 진주로 내려간 이유에 대해 “고향은 창원이지만 원래 진주에서 오래 살았다”며 “친구가 이 지역에 많아서 아는 사람들이 많은 곳에서 장사를 시작했다. ‘만남의 장소’로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돈이 많아 카페를 오픈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그랬으면 좋겠지만, 요양차 벌인 일이다. 할 수 있는 대출을 다 끌어서 시작했다. 매니저 생활하면서 번 돈은 전혀 없다. 회사가 많이 어려웠다. 6개월간 월급을 받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또한 “현재 몸이 안좋아져서 수술도 받고 치료를 받으며 카페를 병행하고 있다. 돈은 안 되지만 좋아하는 사람들과 편하게 생활하려고 한다. 현재는 악플들도 관심의 수단이라고 좋게 해석하려고 한다”라고 덧붙였다.

임 씨는 박성광에 대한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그는 “현재 오빠와 연락하며 지낸다. 가게를 오픈한 뒤 직접 가게에 내려와 카페 홍보도 해주셨고, 사인까지 걸어주셨다. 정말 큰 감동이었다. 연예인과 매니저 관계는 끝난 지 오래됐는데 아직도 이렇게 예쁜 여동생처럼 돌봐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 울 뻔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연예계 일이 힘들긴 했어도 일 그 자체가 좋았다. 성광 오빠와 했을때 그를 보살피고 챙기는 것만으로도 좋았다”며 “그런 일을 다른 분들께도 하고 싶다. 내가 사람들을 챙기는 것에 기쁨을 느끼는 것 같다”며 매니저 일에 대한 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