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이춘연 별세, 충무로 애도 물결..안성기 일정 취소→봉준호·하정우 등 장례위원 [종합]

이우주 입력 2021. 05. 12. 17:50 수정 2021. 05. 12. 17:54

기사 도구 모음

영화계 큰 별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이 별세했다.

이춘연 대표는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한국영화계 맏형'이라 불렸다.

김옥빈은 "늘 유쾌하고 한없이 따뜻하셨던 아버지 이춘연 대표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고 박중훈 역시 "너무나도 존경하고 따르고 닮고 싶은 영화계 형님이 어제 급작스레 떠나셨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지만 가시는 길에 감사의 말씀을 남긴다"고 애도했다.

이춘연 대표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영화계 큰 별 이춘연 영화인회의 이사장이 별세했다. 향년 71세. 이춘연 대표의 마지막 길엔 한국 영화인들이 함께 한다.

이춘연 대표는 지난 11일 서울 방배동 자택에서 심장마비로 쓰러진 뒤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을 거뒀다. 고인은 이날 아시아나 단편영화제 회의에 참석했다가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귀가했으나 집에 도착하자마자 심장마비로 쓰러졌다.

이춘연 대표는 전라남도 신안 출생으로 중앙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 1983년 영화계에 입문했다. 1984년 '과부춤'을 시작으로 '접시꽃 당신', '아름다운 청년 전태일', '미술관 옆 동물원', '행복은 성적순이 아니잖아요', '더 테러 라이브' 등 50여 편의 작품을 기획 및 제작했다. 특히 신인 여배우들의 등용문이 됐던 영화 '여고괴담' 시리즈의 제작자로도 유명하다. 이춘연 대표는 영화인회의 이사장, 한국영화단체연대회의 대표 등을 역임하며 '한국영화계 맏형'이라 불렸다.

안성기는 고인을 기리기 위해 12일 11시 예정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 7시 예정된 MBC FM4U '배철수의 음악캠프' 등 '아들의 이름으로' 홍보 일정을 취소했다. 15일 무대인사를 예정했던 '아들의 이름으로' 측도 애도의 의미로 취소했다.

김옥빈은 "늘 유쾌하고 한없이 따뜻하셨던 아버지 이춘연 대표님,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추모했고 박중훈 역시 "너무나도 존경하고 따르고 닮고 싶은 영화계 형님이 어제 급작스레 떠나셨다"며 "너무 가슴이 아프지만 가시는 길에 감사의 말씀을 남긴다"고 애도했다.

이춘연 대표의 장례는 영화인장으로 치러진다. 장례위원장으로는 김동호, 장례고문으로는 신영균, 정진우, 임권택, 황기성, 손숙으로 구성됐다. 장례위원으로는 강우석, 강제규, 고영재, 권영락, 김규리, 김두호, 김병인, 김서형, 김세진, 김영진, 김유진, 김인수, 명계남, 문성근, 민규동, 민병록, 박중훈, 박찬욱, 방은진, 배창호, 봉준호, 손예진, 신철, 안정숙, 이병헌, 이용관, 이은, 이장호, 이준동, 이준익, 이창동, 유인택, 정상진, 정윤수, 정지영, 주진숙, 지상학, 차승재, 채윤희, 최재원, 최정화, 하정우 등이 함께 한다.

준비위원으로는 김복근, 유창서, 이미영, 이진성, 대외업무는 이창세, 배장수, 오동진, 이무영 등으로 시대를 함께했던 영화계 선후배들로 구성 될 예정이다.

한편, 고인의 빈소는 서울 성모병원(서울 반포동) 31호실, 영결식은 5월 15일(토) 오전 10시이다. 조문은 12일 오후 5시 부터 가능하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