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단독]박수홍 친형 "여전히 동생 사랑하지만 횡령 주장 동의 못해"[인터뷰③]

문완식 기자 입력 2021. 05. 12. 16:00

기사 도구 모음

-자신의 돈을 횡령했다고 하는데.

형인 제가 횡령을 했다는데 수홍이 본인이 메디아붐, 라엘 그리고 지금까지의 잉여금 목돈 통장 다 가지고 있어요.

-박수홍 씨는 '횡령'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수홍과 갈등' 친형 박진홍 대표 단독 인터뷰
[스타뉴스 문완식 기자]
박수홍 /사진=임성균 기자
(인터뷰②)에서 계속

-자신의 돈을 횡령했다고 하는데. 100억 가까이 된다는 얘기도 들린다. 도망갔다고도 하고.

▶갈등 후 안 만나고 있을 때 수홍이가 저희 세무사한테 이거 소명해달라고 했다고 해요. 자신이 공부해서 정리한 거라면서요. 근데 제가 볼 때 팩트가 아니었어요. 자신은 동대문에서 옷 사면서 아껴썼는데 부모, 형제들은 상품권을 200만원을 사고, 명품을 사고, 헬스클럽에서 운동을 했다고 하는데 수홍이 개인 통장은 제가 관리한 게 아니라 아버지가 관리하셨어요. 평생 아버지가 통장 관리는 하셨습니다. 제가 '관리'한 거는 수홍이가 이렇게 돈을 써야하니 아버지가 은행에 가셔서 이체를 해주세요. 이거였어요. 현재 박수홍이 법인 이체에 필요한 공인인증서, OTP 등 다 갖고 있어요. 그리고 법인의 목돈 저금한 통장이 있는데 펀드 예금 형식이에요. 앞으로 2~3년 뒤 만기에요. 이 통장도 수홍이가 아버지에게서 가져가 본인이 갖고 있어요.

형인 제가 횡령을 했다는데 수홍이 본인이 메디아붐, 라엘 그리고 지금까지의 잉여금 목돈 통장 다 가지고 있어요. 마곡동 상가 8채 관리 법인인 라엘지점의 부동산 월세 통장 관련 USB 같은 거 다 본인이 가지고 이체했어요. 저는 한번도 마곡동 상가 월세 임대료를 가지고 온 적이 없습니다.

수홍이가 착한임대인운동에 동참하려고 임대료 할인을 해주려고 알아보다가 본인 이름이 등기부 등본에 없다는 걸 알았다고 하는데, 이미 다 알고 있었어요. 이 부분도 본인은 안해주겠다는 걸 제가 얘기했어요. 넌 연예인이고, 지금 너무 어려우니 도와주자고요. 다음 날 '풍문으로 들었쇼' 녹화 중간에 카톡이 와서 '형 말대로 한 거 잘한 거 같아요' 라고 했습니다.

-박수홍 측은 ' 2020년 1월 친형 명의의 '더이에르'라는 법인이 새로 설립된 것을 확인했습니다. 여기에 자본금 17억 원이 투입된 것을 확인했다'고 했다.

▶더에이에르 신규법인은 17년 전에 개인사업자등록한 걸 법인 전환한 거에요. 6년 전 개인사업자로 구입한 상가 2개를 현물 출자해서 만든 부동산법인입니다. 둘 다 제 개인 돈을 투자한 상가를 법인으로 전환한 건데 무슨 문제가 있다는 건지 모르겠습니다. 자금의 출처는 감자골 4인방과 그리고 이후 윤정수 매니지먼트를 해서 번 돈과 수익을 저출해 모은 돈 그리고 대출로 충당했습니다.

-박수홍 씨는 여자 친구 부분이 공개된 것에 대해 사생활이 폭로됐다고 했다. 또 부모님은 이러한 형제 간의 갈등에 대해서는 모르신다고도 했다.

▶부모님도 다 알고 계셨던 부분이고, 수홍이 집에서 마주치기도 했는데요. 이번 일에 대해 아버지는 망치까지 들고 수홍이 집가서 문 두들기고 하셨습니다. 수홍이가 부모님과 형제들을 피하고 있습니다. 여자 친구 부분은 상암동 아파트 주민들도 다 아는 내용일 거에요.

-박수홍 씨는 '횡령' 문제에 집중하겠다고 했다.

▶수홍이가 모든 법인 통장, 이익 잉여금 통장 다 가지고 있습니다. 개인공동상가 통장까지 가지고 있어요.

그리고 만나기로 했는데 제가 딸 때문에 못 온다고 했다는데, 중간에서 말 전하는 분 녹취록을 보면 진실이 뭔지 알겁니다.

수홍이는 착해요. 그리고 순수합니다. 저는 여전히 동생으로서 박수홍을 사랑합니다. 하지만 횡령 부분에 있어서는 동의하지 못합니다. 동생이 그게 아니라는 걸 알게하기 위해서라도 수사기관과 법정에서 진실을 가리겠습니다.

문완식 기자 munwansik@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