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김정현, 사과 약속 지켰다..'시간' 장준호PD, 차기작 출연 제안해

김현록 기자 입력 2021. 05. 12. 14:50 수정 2021. 05. 12. 14:52

기사 도구 모음

배우 김정현이 논란 끝에 도중하차했던 드라마 '시간'의 연출자가 김정현에게 차기작 출연을 제안했다.

12일 방송가에 따르면 김정현이 2018년 도중하차했던 MBC 드라마 '시간' 관계자들에게 사과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최근 소속사 분쟁과 함께 과거 도중 하차했던 '시간'을 둘러싼 태도 논란이 다시 불거지며 곤욕을 치른 김정현은 지난달 자필 사과문을 내고 고개를 숙인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김정현.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배우 김정현이 논란 끝에 도중하차했던 드라마 '시간'의 연출자가 김정현에게 차기작 출연을 제안했다.

12일 방송가에 따르면 김정현이 2018년 도중하차했던 MBC 드라마 '시간' 관계자들에게 사과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 이 과정에서 연출자 장준호 PD가 김정현에게 차기작을 함께하자는 제안까지 했다는 후문이다.

최근 소속사 분쟁과 함께 과거 도중 하차했던 '시간'을 둘러싼 태도 논란이 다시 불거지며 곤욕을 치른 김정현은 지난달 자필 사과문을 내고 고개를 숙인 바 있다.

당시 김정현은 "개인적인 문제로 불미스러운 일을 자초했다. 주인공이자 배우로서 책임을 다하지도 못했다. 아무런 변명의 여지 없이 사죄드린다"면서 "'시간 관계자분들과 저로 인해 피해와 상처를 입으신 모든 분들을 한 분 한 분 찾아뵙고 사과를 드려야 할 것 같아 저는 오랜 시간이 걸리더라도 '시간'의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그리고 함께 하셨던 모든 스태프 분들을 찾아 용서를 구하겠습니다"라고 밝혔다.

불면증과 우울증이 악화돼 치료를 받고 있던 김정현은 공식입장에서 밝혔던 대로 이후 실제로 '시간' 스태프들을 만나거나 연락을 취해 당시 일들에 대해 사과를 구했다는 후문. 김정현은 특히 '시간' 연출자 장준호 PD를 찾아가 만났고, 마침 '시간' 이후 후속 드라마를 준비하고 있었던 장준호 PD가 김정현에게 건강을 회복하고 돌아오라며 새 드라마에 다시 함께할 것을 제안했다는 전언이다. '시간'을 둘러싼 상황이 알려진 것과는 다를 수 있음을 시사하는 일이기에 더 눈길을 끈다.

앞서 김정현은 '시간' 촬영 당시 전 여자친구로 알려진 서예지에게 이른바 '조종'을 당해 멜로 장면 등을 거부하고 제작진과 불화를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김정현은 섭식장애 등 건강상 문제가 불거지면서 16회 중 12회 만에 드라마에서 도중 하차했던 터다. 걷잡을 수 없이 논란이 이어졌지만, 당시 '시간' 주요 스태프는 해당 논란에 대해 별다른 언급을 내놓은 적이 없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알려진 것과 달리 장 PD는 2018년 김정현이 '시간'에서 하차하며 사과했을 당시에도 건강 문제 등에 대해서 알고 오히려 걱정했던 것으로 안다"고 귀띔했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roky@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