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한혜진, 존댓말 쓰며 비꼬는 남친에 분노.."말로 사람 죽이는 것" (연참3)

김예은 입력 2021. 05. 12. 07:17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공감 능력이 없는 것은 물론, 고민녀를 무시하면서 자격지심까지 갖고 있는 끝판왕 남자친구가 등장했다. 

지난 11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 시즌3' 71회에서는 8살 연상의 스타트업 CEO와 1년째 연애 중인 고민녀의 사연이 소개됐다. 

고민녀는 남자친구의 어른스러운 모습에 반해 먼저 고백을 하고 하루하루 행복한 나날을 보냈다. 하지만 연애 5개월째, 남자친구 사업에 문제가 생기면서 남자친구는 점점 까칠해졌고, 고민녀의 애정 표현에도 피곤하게 하지 말라며 무안을 줬다. 

심지어 남자친구는 고민녀의 반려견이 무지개다리를 건넌 날에도 오히려 앞으로 고민녀의 시간이 생겼으니 잘 됐다는 말을 할 정도로 고민녀의 마음을 이해하지 못했다. 화를 내는 고민녀에게 남자친구는 개가 죽은 게 자신의 잘못이냐며 따졌고, 한혜진과 곽정은은 "소시오패스인가?", "공감 능력이 마이너스다"라며 경악했다.  

이후 관계 회복을 위해 고민녀는 비싼 식당과 비싼 공연을 직접 예약했다. 하지만 남자친구는 '네돈 네산'하면서 눈치를 준다며 "능력 없는 남친이라 죄송하다"라고 비꼬는 것은 물론, 자신이 해준 게 없어 고민녀가 불만을 가졌다며 소개팅 앱에서 이상형을 골라주기까지 했다. 

한혜진은 "이게 진짜 말로 사람 죽이는 거다. 특히 화날 때마다 존댓말을 쓰는데 본인이 잘났고 여친이 못났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이런 말투를 쓰더라. 언어폭력, 정신적 폭력을 당하면서 소중한 인생을 보내지 마라"라고 충고했다. 

주우재는 "본인이 모자란 것 같아 자격지심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최악이다. 혹은 본인이 우월하다고 생각해서 상대방을 무시하는 것 역시 최악이다. 그런데 남친은 이 두 가지를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며 연애를 반대했다. 

김숙 역시 "연인에게 가장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무시다. 고민녀를 아기 취급을 넘어서 인간으로서 무시하고 있다. 빨리 그 연애에서 빠져나와라"라고 조언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KBS Joy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