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25세 애셋맘' 율희 "일찍 결혼해서 ♥최민환과 아이 5명 낳고 싶었다" ('율희의 집')[종합]

조윤선 입력 2021. 05. 12. 07:1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걸그룹 라붐 출신 율희가 일찍 결혼해서 아이를 5명 갖고 싶었다고 고백했다.

11일 율희의 유튜브 채널에는 '임신 그리고 결혼 그 뒷이야기 (feat. 엄마와 눈물 젖은 대화)'라는 제목으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에서 율희는 어버이날을 맞아 엄마와 단둘이 브런치를 만들어 먹으면서 대화를 나눴다. 율희는 먼저 "결혼하고 나서는 엄마랑 싸운 적이 한 번도 없다. 맨날 애틋하기만 하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율희 엄마는 "결혼하고 철들어서 엄마 심정을 아니까 그런 거다"라고 말했고, 율희도 "애들이 나를 키운다. 육아하면서 깨달은 것도 많다"며 인정했다.

이어 율희는 "육아하면서 한 번씩 진짜 너무 서러운 게 엄마한테 가고 싶어도 엄마가 멀리 있다. 아기들 데리고 가야 하는데 엄마한테 기대고 싶은 날이 한 번쯤은 있지 않냐. 엄마가 필요한 날이 있는데 너무 멀리 있으니까"라며 눈물을 흘렸다.

울컥해서 눈물을 흘리는 딸을 보며 율희 엄마는 "울지 마"라며 달랬고, 율희는 "어릴 때부터 너무 떨어져 살아서 그런지 한 번씩 생각이 많이 나더라"고 털어놨다.

또 율희는 "엄마가 왔다 가면 좀 많이 한참 동안 공허하다"며 울먹였고, 율희 엄마는 "그렇게 생각하지 마라. 항상 옆에 있다고 생각해라"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율희는 "결혼하면 엄마가 당연히 내 곁에 있을 줄 알았다. 내가 필요할 때는 언제든 엄마라는 내 쉼터로 갈 수 있겠다고 생각했는데 현실은 그렇지도 않고, 나도 사실 먼 거리니까 귀찮을 때도 있다"며 "아기들도 많다 보니까 친정에 자주 가면 계속 있고 싶고 엄마한테 의지 하고 싶을까 봐 친정에 안 가려고 했던 거 같다"고 솔직한 마음을 고백했다.

평소 힘든 일이 있어도 티 내지 않고 속으로 삭이는 율희의 성격을 잘 알고 있는 엄마는 "너무 갖고 있지 말고 힘든 거 얘기해라. 속에 있는 걸 끄집어내야 네가 편해진다"고 조언했다. 그러자 율희는 "나도 끄집어내고 싶은데 그게 힘들다. 오빠랑도 그래서 항상 다투는 요지가 오빠는 내 얘기를 듣고 싶은데 내가 얘기 안 한다. 그러다가 내가 터질 때 막 얘기한다"고 토로했다.

또한 율희는 "나는 원래 결혼을 일찍 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아이도 많이 낳고 싶었다. 그래서 오빠랑 5명도 낳고 싶다는 얘기를 했는데 지금 얘기하면..."이라며 고개를 저었다. 그러면서 "지금도 행복하다"고 강조했다.

첫째 재율이 출산 후 산후풍이 심했다는 율희는 "재율이 낳은 후 산후풍은 아직도 잊지 못한다. 쌍둥이 때는 조리를 잘했는데 재율이 때는 안 하지 않았냐. 그때는 젊다고 안 했는데 산후풍이 세게 오더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율희 엄마는 "엄마가 해주려고 했는데 네가 울면서 신랑 보고 싶다고 가지 않았냐"고 말했고, 율희는 "그때의 내가 신기하다. 첫애여서 그랬는지 육아를 안 겪어 봤으니까"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율희 엄마는 "육아보다는 너는 네 신랑 보고 싶다고 갔다"며 "어이가 없었다. 조리해야 되는 애가 울면서 신랑한테 가겠다고 해서 어이가 없었다"고 폭로해 율희를 당황케 했다.

한편 율희는 지난 2018년 FT 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해 슬하에 1남 2녀를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