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농구 김단비 "남편 유병진, 날 '주님'이라 불러" 금실 과시('노는언니')

입력 2021. 05. 12. 06: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농구 선수 김단비가 남편인 수구 선수 유병진과의 금실을 과시했다.

김단비는 1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E채널 '노는언니'에 출연했다.

이날 김단비는 "남편이 너한테 뭐라고 불러?"라는 김은혜의 물음에 "나한테 그냥 '자기야'"라고 답했다.

이에 곽민정은 "솔직하게! 아까 언니 핸드폰 봤다", 정유인은 "우리가 다 조사하고 왔다!"고 몰이를 시작했다.

그러자 김단비는 머뭇거리다 "한번씩 '주님'이라고 부르거든. 근데 이게 그냥 얘기를 하다가 어떻게... '공주님'"이라고 털어놓은 후 다급히 "요즘은 안 불러. 결혼하고 나서는 많이 안 불러"라고 부연했다.

이를 들은 김은혜는 "그럼 너는 '왕자님'이라고 불러?"라고 물었고, 김단비는 "아니 아니 아니. 나는 그렇게는 못하겠더라고"라고 답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