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진구 "무한도전 짝사랑녀가 지금의 아내, 방송 덕 봤다"(옥문아들)[어제TV]

김노을 입력 2021. 05. 12. 05:3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노을 기자]

결혼 8년차 배우 진구가 아내를 향한 한결같은 사랑꾼 면모를 자랑했다.

5월 11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영화 ‘내겐 너무 소중한 너’(감독 이창원, 권성모)에 출연하는 진구가 게스트로 출연해 다채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진구에게 주어진 문제 중 하나는 ‘기혼 남성 4명 중 1명은 아내와의 갈등으로 인한 심리적 압박 때문에 이것 공포증에 시달린다’였다. 정답은 귀가 공포증이었다.

이에 진구는 “결혼 8년차에 아이가 둘”이라며 “다른 건 괜찮은데 아내에게서 영상통화 걸려오는 소리가 너무 싫다. 저한테 오는 건 괜찮은데 다른 유부남에게 영상통화가 걸려오면 괜히 고소하다. 호칭 공포증은 좀 있다. 아내가 ‘오빠’하고 부르면 심장이 덜컥 내려 앉는다”고 밝혔다.

이어 “의무감과 책임감 때문이다. 이제 좀 누워서 쉬나 싶은데 저를 부르면 지레 겁먹는다. 대화가 툭툭 끊기거나 하진 않는다. 오히려 요즘 아내 고충을 더 공감하게 되고 친해졌다. 아들과도 잘 논다”고 아내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구의 아내는 과거 MBC ‘무한도전’의 ‘쓸친소’ 특집 출연 당시 짝사랑을 고백한 바로 그 여성이라고. 그는 “‘쓸친소’가 고백에 정말 큰 도움이 됐다. 아내가 그 방송을 보고 진정성을 느낀 것 같다”고 떠올렸다.

이를 듣던 정형돈은 “‘쓸친소’ 뒷풀이에서 진구가 상담을 하더라. 마음을 안 준다면서 술을 엄청 먹는데 사랑에 대한 진정성이 느껴졌다. 그때 진구가 ‘제 여자가 된다면 뭐든 다 할 수 있을 거 같다’고 했다”고 거들었다.

진구는 프러포즈 당시도 회상했다. 그는 “처음 만났을 때부터 반년동안 영상 편집을 배워서 6개월 동안 사진, 영상, 노래를 다 편집해서 영상을 만들었다. 아내 생일날 서프라이즈를 준비했다. 정장으로 환복한 제 친구들과 함께 생일 축하 영상을 틀었더니 많이 울더라. 다음 영상이 1시간짜리였다. 영상과 현실이 이어지도록 영상을 만들어서 실제로 청혼 반지를 줬다”고 로맨티스트 면모를 뽐냈다.

방송 말미 친분이 두터운 배우 이병헌 성대모사로 재미를 더한 진구. 그가 파악한 이병헌의 특징은 어두는 명확한 발음, 어미는 약간 흘리는 발음이 포인트였다. 진구는 “이병헌 형과 19년 동안 한솥밥을 먹었다. 제가 형 성대모사를 하면 ‘내가 언제 그랬냐’고 한다”면서 깨알 이병헌 성대모사를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방송화면 캡처)

뉴스엔 김노을 wiwi@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