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후배 사기·협박 무혐의' 문희옥 "입 꾹 다문 이유有" (기적의 습관)[종합]

김예나 입력 2021. 05. 12. 05: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문희옥이 같은 소속사 후배에게 사기·협박 혐의로 피소된 후 무혐의 판단을 받은 당시 심경을 전했다. 

11일 방송된 TV조선 '내 몸을 살리는 기적의 습관'(이하 '기적의 습관')에는 문희옥이 출연했다. 

문희옥은 지난 2017년 같은 소속사 후배에게 사기 및 협박 혐의로 고소 당했지만 이듬해 무혐의로 사건은 끝났다. 


당시를 떠올린 문희옥은 "후배에게 3년 전 고소 당해서 너무 놀랐던 일이 있었다"고 조심스럽게 운을 뗐다. 

그는 "만약 누군가 '이럴 때 어떻게 해야해요?'라고 물으면 결정을 내려줘야하지 않냐. 둘 중 하나를 택하는 것에 대해 책임질 수밖에 없다. 나는 내가 말한 부분에 대해 책임을 졌다"고 밝혔다.

이어 "내가 다 안고 입을 꾹 다물었다. 내가 '사기치고 협박한 적 없어요. 그게 아니에요'라고 말을 꺼내게 되면 너무 곤란한 사람들이 많이 생기게 된다"고 덧붙였다. 

무혐의 처분 후 다시 활동을 시작한 문희옥. 그는 "결과가 좋게 나와서 다행이다"는 MC 김환의 말에 "지금 그 후배가 얼마 전에 노래하는 모습을 봤는데 좋더라. 다시 노래하게 돼서 좋다"고 미소 지었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TV조선 방송 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