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불청' 강수지, 속마음 공개 "♥김국진이 사귀자고 할 때 거절"[★밤TView]

여도경 기자 입력 2021. 05. 12. 00:0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여도경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가수 강수지가 '불타는 청춘'에서 남편인 코미디언 김국진과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는 원년 멤버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추억의 동창회'가 그려졌다.

이날 청춘들은 강수지와 김국진 이야기로 꽃을 피웠다. 신효범은 "방송할 때는 강수지가 김국진을 좋아하는 줄 알았다. 김국진이 사귀자고 했냐"라고 물었다. 강수지는 "처음부터 김국진이 편했다. 알던 사람이니까. 낯설어서 김국진 근처에 있었다. 다 너무 낯선 사람이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강수지는 "사람들은 내가 김국진을 좋아해서 대시한 줄 안다. 전혀 아니다"며 당시를 설명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방송화면 캡처

이모-이모부 커플인 김도균과 신효범도 다시 만났다. 신효범은 김도균에게 "데이트하냐. 얼굴이 너무 좋아졌다"고 했다. 김도균은 "유산균을 계속 먹으면 얼굴이 좋아진다"며 말을 돌렸다.

신효범은 "살이 많이 빠졌다. 장가가려고 하냐"라고 계속해서 물었고, 김도균은 "유산균을 먹으면 장 운동이 활발해진다"며 유산균 얘기를 계속했다. 신효범의 직진과 김도균의 후진이 이어지며 예전과 같은 모습으로 나타난 두 사람이었다.

김광규는 오랜만에 나타나 어색한 모습을 보였다. 최성규는 겉도는 김광규에게 "어색하냐"라고 물었다. 김광규는 "어색하다"며 머쓱하게 웃었다.

김광규는 산책을 나가서도 청춘들 사이에 어울리지 못했다. 청춘들이 날씨 칭찬을 하자 김광규는 "책 읽기 딱 좋은 날씨다"며 책을 폈다. 최성국은 "혼자 하는 프로그램 계속 하더니 혼자 하는 게 익숙해졌다"고 말했다.

김광규는 청춘들과 어울리기 위해 노력했다. 그러나 김광규는 피톤치드 이야기를 하는 청춘들에게 "스톤치드라고?"라고 하는 등 더욱 어색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여도경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