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티키타카' 장항준 "김은희와 갈등 전혀..잘 돼도 바뀌지 않아"

윤효정 기자 입력 2021. 05. 10. 00: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티카타카' 장항준이 김은희와 갈등이 없다고 말했다.

9일 밤 방송된 SBS '티키타카'(티키타CAR)에는 '찐친' 김진수, 장항준, 장현성이 출연했다.

셋이 만나 유튜브 콘텐츠를 찍는 날이 술을 마시는 날이라고. 술값을 누가 내냐는 물음에 장현성은 "20대에는 진수가 잘 됐고, 그 다음에는 내가 연극을 하면서 개런티를 받아서 샀다. 그 뒤에 장항준이 터지면서 장항준이 산다"라고 답했다.

이에 MC들이 "장항준이 아니라 아내 (김은희)가 터진 거다"라고 하자, 장항준은 "어쨌든 자랑스럽게 이야기할 수 있는 게 얼마나 좋냐"라고 했다.

이어 "아내와 밥을 먹으면 내가 내는데, 아내 카드로 계산한다. 내가 계산하면 아내 휴대전화에 문자가 온다"라고 덧붙였다.

장항준은 '가족의 경제력 변화로 인한 갈등이 있는 경우도 있지 않냐'는 물음에 "(김은희는) 전혀 안 변했다. 사람에 대한 태도가 정말 좋다. 이 정도로 잘 됐는데도 안 변한 거 보면 앞으로도 그럴 일 없을 거다"라고 답했다.

김진수의 아내도 유명한 작사가 양재선이다. 이에 히트 작사가의 저작권료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김진수는 여전히 저작권료가 많이 들어온다고 했다.

탁재훈은 "'애련'을 예시로 한 달에 저작권료가 많이 나올 때는 30만원도 나온다"라고 말했지만 공감을 사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ich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