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 아내가 여자로 안보여..결국 모발이식" ('1호가')

입력 2021. 05. 10. 00:00 수정 2021. 05. 10. 07:4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개그맨 이휘재가 모발이식 수술을 받게 된 이유를 털어놨다.

9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개최한 제 1회 모(毛)모임 총회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이휘재는 "예전에 '비타민' 진행을 하고 있을 때 의사선생님으로부터 탈모 진단을 받고, 약을 처방 받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휘재는 "당시 부작용으로 남성성을 잃을 수 있다는 이야기를 들었는데, 내가 그 낮은 확률로 부작용이 나타나더라. 시간이 지나고보니 와이프가 여자로 안보이는 것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휘재는 "이건 아니다 싶었다. 그래서 약을 끊고 모발 이식을 받게 됐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