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1호가' 이휘재 "탈모약 부작용, 아내 여자로 안 보여..바로 모발 이식"

정안지 입력 2021. 05. 09. 22: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1호가'이휘재가 탈모약 부작용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9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임미숙·김학래, 김지혜·박준형 부부가 개최한 제 1회 모(毛)모임 총회 현장이 공개됐다.

이날 이휘재는 "커피 한 잔 하자고 해서 왔다"며 당황했고, 이내 바로 도주를 시도해 웃음을 안겼다.

이휘재는 "집 식구들이 이마가 넓고 모발이 얇다. 날아간 분들은 없다"면서 "전문가에 물어봤더니 그것도 탈모라더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4년 전 비절개로 모발 이식을 했다"면서 정준하의 모발 이식을 털어놔 스튜디오를 찾은 정준하를 당황하게 했다.

정준하는 "2004년도에 모발 이식을 했다. 비절개, 절개 다 했다. 그때 당시 3000모 했다"고 했고, 이에 박준형은 바로 회원가입 계약서를 건네 웃음을 안겼다.

이휘재는 "정준하 씨가 연예인 1호일거다. 제일 아플 때 하셨다. 절개방식으로 했는데, 머리에 스테이플러 자국이 있더라. 엄청 부었다"며 "4년 전에 모심기 방식으로 1000모 했다"고 했다.

그는 "처음에 상담을 받았을 때 탈모약 처방을 받았는데, 부작용으로 남성호르몬이 저하된다고 하더라"며 "실제 아내가 여자로 안 보이더라. '이건 아니다' 싶어서 약을 끊고 모발 이식을 했다"고 털어놨다. 이를 들은 박미선은 "우리 남편은 탈모약을 먹나?"라고 해 웃음을 안겼다.

anjee85@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