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뉴스

'마인' 옥자연, 이보영과 둘만의 술자리.."죽을만큼 사랑했다"[별별TV]

이주영 기자 입력 2021. 05. 09. 22:0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이주영 기자]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마인' 배우 옥자연과 이보영이 둘만의 술자리를 가졌다.

9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이보영 분)와 강자경(옥자연 분)의 술자리가 그려졌다.

서희수는 "저 어제 좀 놀랐다. 외국에서 오래 사셔서 그런가 영혼이 자유로우신가보다"라며 지난 밤 강자경이 자신의 드레스를 훔쳐 입은 것을 지적했다. 서희수는 강자경의 사과에 "자경씨 다리가 참 예쁘다. 젊을 때 운동하셨냐"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강자경은 "말을 탔다"고 답했고, 서희수는 "아 말근육이구나. 이런 농담은 친한 사이에만 해야 하나. 오늘 일 빨리 끝내고 술자리 갖자"고 제안해 눈길을 모았다. 강자경은 술자리에서 과거 사랑을 묻는 질문에 "죽을만큼 사랑했다. 근데 녹아버릴 날개를 달고 태양을 사랑한 거다. 사랑을 후회하진 않지만 그 시절로 돌아가면 다른 결정을 할 생각이다"며 서희수의 반지를 의미심장하게 바라봐 눈길을 모았다.

이주영 기자 star@mtstarnews.com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