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광자매' 최대철, 알고 보니 빈털터리..홍은희 고시원 이사

이아영 기자 입력 2021. 05. 09. 20:4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KBS 2TV '오케이 광자매'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오케이 광자매' 홍은희가 고시원으로 쫓겨났다.

9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는 배변호(최대철 분)가 투자 실패를 고백했다.

이날 신마리아(하재숙 분)와 지풍년(이상숙 분)은 케이크에 초를 켜고 이혼 축하한다고 노래를 불렀다. 신마리아의 집에 돌아온 배변호는 결혼 실패한 게 축하할 일이냐며 차갑게 대했다. 신마리아는 배변호를 여보라고 불렀다. 지풍년은 배변호에게 신마리아와 결혼하고 아이도 얼른 호적에 올리라고 채근했지만, 배변호는 신마리아와 아무 감정 없다고 말했다.

이광남(홍은희 분)은 집을 비우고 이사하였다. 알고 보니 배변호가 투자한 게 잘 안 돼 월급도 차압당하고 있는 상태였다. 배변호는 자신이 줄 수 있는 현금 전부인 3400만 원을 이광남에게 줬다. 아파트는 이광남에게 주고 싶었는데 미안하다고 했다. 이광남은 캐리어 하나를 끌고 고시원에 들어갔다.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가 전화하자 이광남은 잘 지내는 척 연기했다.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