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SBS연예뉴스

'집사부일체' 안정환 "김태영 선수, 얼굴 보기 싫을 정도로 싫어했다" 솔직 고백

김효정 입력 2021. 05. 09. 19:42 수정 2021. 05. 09. 19:4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안정환이 선수 시절 경험담을 고백했다.

9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안정환 사부가 집사부일체 멤버들에게 국대급 팀워크를 만들기 위한 훈련을 제안했다.

이날 방송에서 안정환 사부는 "첫 단계는 2인 1조다. 모든 행동을 할 때 오늘 하루는 무조건 붙어있어야 한다. 둘은 하나다"라며 둘이 하나가 되어야 넷도 하나가 될 수 있다 강조했다.

그리고 그는 "오늘 할 훈련들은 내가 직접 다 해봤던 거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김태영 선수 알죠. 나 그 형 정말 싫어했다"라고 함께 국가대표로 활약했던 김태영을 언급했다.

안정환은 "프로팀에서는 상대팀 수비수와 공격수였다. 그 형이 나한테 태클을 정말 많이 해서 부상도 많이 당했다. 그래서 너무 싫었다. 얼굴도 보기 싫었다"라고 부연했다. 그리고 그는 "그런데 국가대표에 발탁되고 목표는 하나니까 같이 훈련을 통해 가까워지고 팀워크가 생겼다"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 SBS & SBS Digital News Lab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