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광자매' 홍은희♥최대철 이혼 앞두고 동침, 반전 만드나 [어제TV]

유경상 입력 2021. 05. 09. 06:0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은희 최대철이 이혼을 앞두고 눈물 동침하며 애틋함이 폭발했다.

5월 8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5회(극본 문영남/연출 이진서)에서 이광남(홍은희 분)과 배변호(최대철 분)는 이혼을 앞두고 눈물 동침했다.

이광남은 남편 배변호와 시모 지풍년(이상숙 분)이 혼외자를 낳은 신마리아(하재숙 분)의 집에서 한 가족처럼 화기애애한 모습을 보고 충격의 눈물을 흘렸다. 배변호가 변명하려 했지만 이광남은 듣지 않았고, 이어 배변호를 만나 이혼서류를 건네며 “내 건 다 썼어. 당신만 쓰면 돼. 화나서 이러는 거 아니야. 보내줄게. 그 여자에게 가”라고 말했다.

이광남은 “많이 생각했다. 생각하고 또 생각했다. 그래서 내린 결론이다. 누가 아프든 한 사람은 아파야 끝나는 일이다. 그 날 그 여자 집에서 당신 보는데 그제야 현타가 오더라. 아파야 할 사람 나라는 것. 당신 놓아야 한다는 것. 긴말하지 말자. 싸인하고 법원에서 봐”라고 이혼을 결심한 이유를 말했다.

이광남은 시모 지풍년도 따로 만나 이혼서류를 건넸다며 마지막 인사했고, 지풍년은 반색하며 신마리아에게 달려가 아들 배변호와 이광남의 이혼 소식을 알렸다. 신마리아는 배변호와 살림을 합칠 생각에 집안 인테리어를 다시 할 계획부터 세우며 기뻐했다.

그 사이 이광남은 배변호에게 짐을 가져가라며 마지막 밥을 차려줬다. 이광남은 “연애 3년, 결혼 15년, 도합 18년이다”며 “남자보다 30분 늦게 나가는 게 버릇이었는데 그날따라 깜박 잊고 먼저 도착했다. 당신이 둘러보지도 않고 나한테 성큼성큼 걸어왔다. 그 모습이 아직 선하다”고 배변호와 첫만남을 떠올렸다.

배변호도 “너만 보였다. 호텔 커피숍에 딱 들어서는데 둘러볼 것도 없더라. 너 혼자 앉아있는 것 같았다. 다른 사람은 안 보였다”고 고백했다. 이광남은 “짐 싸면서 생각났다. 그렇게 사랑했으면서 왜 까먹고 살았는지. 이런 것도 치매인지”라며 “난 15년 동안 자잘하게 따발총으로 잘못했고 당신은 크게 대포 한방으로 받아쳤다”고 눈물로 말했다.

배변호도 눈물을 흘렸고, 이광남은 “울지 마라. 앞으로 복덩이와 재미나게 살면 되는데 왜 우냐. 당신은 진작 그렇게 살았어야 했다. 나 같은 거 만나서 15년 고생했다”며 “나 안다. 나 버리고 그 여자에게 가는 게 아니라 아이에게 가는 거라는 것. 이렇게 만든 거 나다. 미안해. 진심으로”라고 사과했다. 이광남의 사과에 배변호는 오열했다.

식사 후 이광남은 “가. 잘 살아. 내 몫까지”라고 배웅했고, 배변호는 “당신도 아프지 말고, 밥 잘 먹고”라며 이광남을 걱정했다. 이광남이 마지막 악수를 청하자 배변호는 이광남을 끌어안고 “미안하다 광남아”라고 사과했다. 이내 두 사람이 눈물 키스를 나눴고, 배변호가 날이 밝아서야 집을 나서는 모습이 두 사람의 동침을 짐작하게 했다.

이광남 배변호 부부가 이혼을 앞두고 눈물 동침하며 감정이 폭발한 상황. 두 사람의 동침이 지풍년이 늘 말하던 점쟁이 점괘대로 배변호가 “3번 결혼”하는 결정적인 사건이 될 것인지 관심을 모았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광남이 임신할 것 같다” “광남이 임신하고, 복덩이는 배변호 친자가 아닐 것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사진=KBS 2TV ‘오케이 광자매’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