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동물농장' 이효리, 단짝 순심이와 이별을 예감한 순간

이민지 입력 2021. 05. 07. 15:48

기사 도구 모음

이효리와 순심이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5월 9일 방송되는 SBS 'TV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녀의 반려견 순심이가 함께한 3647일을 추억한다.

이효리와 순심이가 함께 한 시간 3647일, 함께여서 더 없이 행복하고 소중했던 시간과 추억들, 그리고 순심이와의 가슴 아픈 이별의 순간까지 이효리와 순심이의 특별한 이야기가 TV동물농장에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민지 기자]

이효리와 순심이의 이야기가 공개된다.

5월 9일 방송되는 SBS 'TV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녀의 반려견 순심이가 함께한 3647일을 추억한다.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가 지난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그녀의 가장 오랜 단짝이자 가족이었던 만큼 슬픔과 상실감은 너무나 컸다.

10년 전, 유기견 보호소에서 한 쪽 눈 실명에 자궁 축농증까지 있던 순심이는 이효리를 만나 사랑을 배우고 새로운 삶을 선물 받게 됐었다. 10년을 함께 하며, 매 순간 이효리 곁을 지켰던 순심이. 개들의 행복한 눈빛에서 제주 살이를 결심했다는 이효리는 결국 제주에서 개들과 함께 새로운 삶을 시작했다.

순심을 떠나보낸 뒤 오랜만에 제주에서의 신혼집을 다시 찾은 이효리와 이상순 부부는 함께 지냈던 공간에서 순심이와 함께했던 추억들을 떠올렸다.

순심이는 이효리가 가장 바쁠 때도 외로울 때도 힘들 때도 기쁠 때도 언제나 효리의 곁을 지켰고, 이상순과 연인이 되었을 때도, 결혼 후 제주에 내려와 살기 시작한 후에도 언제나 효리 바라기였다.

하지만 어느 순간 기력 없이 누워있는 시간이 길어지고, 음식을 입에 대지 않는 순심이를 보며 이별을 예감했다는데. 마지막까지 순심이와의 시간을 더 보내려 노력했고, 그렇게 순심이는 효리의 품에서 눈을 감았다.

이효리와 순심이가 함께 한 시간 3647일, 함께여서 더 없이 행복하고 소중했던 시간과 추억들, 그리고 순심이와의 가슴 아픈 이별의 순간까지 이효리와 순심이의 특별한 이야기가 TV동물농장에서 공개된다. 9일 오전 9시30분 방송. (사진=SBS)

뉴스엔 이민지 oi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