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김흥국, 블랙박스+통화 녹취 공개로 '반전 여론↑'.."난 뺑소니범 아닌 피해자"[종합]

김준석 입력 2021. 05. 07. 11:12

기사 도구 모음

오토바이 뺑소니범으로 몰린 가수 김흥국이 블랙박스 영상과 오토바이 운전자와의 통화 녹취를 공개하며 분위기를 대반전 시켰다.

7일 김흥국 측은 오토바이와의 접촉사고에 대해 "차가 세게 부딪혔거나 사람이 다치고 넘어졌다든가 했으면 당연히 차 밖으로 나가서 현장 수습을 했겠지만 스치는 정도였고 오토바이 운전자도 별다른 반응이 없어 별일이 아닌 것으로 여겼다"라고 해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뺑소니 아니다 내가 피해자다"

오토바이 뺑소니범으로 몰린 가수 김흥국이 블랙박스 영상과 오토바이 운전자와의 통화 녹취를 공개하며 분위기를 대반전 시켰다.

7일 김흥국 측은 오토바이와의 접촉사고에 대해 "차가 세게 부딪혔거나 사람이 다치고 넘어졌다든가 했으면 당연히 차 밖으로 나가서 현장 수습을 했겠지만 스치는 정도였고 오토바이 운전자도 별다른 반응이 없어 별일이 아닌 것으로 여겼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차량 앞부분도 거의 파손되지 않고 살짝 스친 상태라 뒤늦게 보험회사에 접촉사고 연락을 취했는데 경찰에서 뺑소니 신고가 들어왔으니 조사를 받으라고 해서 당혹스러웠다"며 "당시 경찰에서 하라는 대로 음주에 마약 검사까지 받았으나 이상이 없었다"고 밝혔다.

특히 김흥국은 "오토바이 운전자가 자신이 보험일을 한 경험이 있어서 이런 일 관련해서 잘 안다며 내가 과거 음주 운전 전력이 있어 가중처벌될 수도 있다고 은근히 협박하더라"며 "3500만 원을 주면 경찰에 별로 다친 곳이 없다고 증언해주겠다며 터무니없는 요구를 했다"고 말했다.

김흥국은 팬들에게 "수년간 고생하다 이제 막 방송 활동 제대로 해보려 하는데,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 끼쳐 드려 송구하다"며 "열심히 일하는 '라이더'분들 고생하시는데,본의 아니게 오해를 사고 싶지는 않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뉴스9'에서는 김흥국의 차량과 오토바이가 충돌했을 당시의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흥국은 서울 이촌동 사거리 비보호 좌회전 구간에서 빨간불일 때 깜빡이를 켜고 좌회전을 했고, 오토바이 운전자는 노란불일 때 직진을 했다. 이에 김흥국의 차량과 오토바이가 부딪히는 사고가 벌어졌지만, 오토바이 운전자는 빠른 속도로 스치듯 지나갔다.

오토바이 운전자와 김흥국의 전화통화 녹취파일도 공개됐다. 오토바이 운전자는 "뺑소니 혐의가 적용됐을 때 대충 들어갈 돈이 최소 3500만원 정도다. 그 돈을 나한테 줬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김흥국의 입장과 TV조선 '뉴스9'의 블랙박스 영상과 녹취가 공개되자 분위기는 반전을 맞았다. 네티즌들은 "김흥국 뺑소니가 아니었네" "진짜 억울해 보인다" "경찰 조사에서 모든 게 명명백백 밝혀 졌으면 좋겠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있다.

한편 경찰은 김흥국을 뺑소니 혐의로 불구속 입건, 조사를 진행했다. 하지만 양측의 주장이 크게 엇갈리는 만큼 경찰은 블랙박스 영상을 검토하고 추가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