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편스토랑' 기태영♥유진, 결혼 11년차 안 믿기는 스킨십 '탄성'[오늘TV]

배효주 입력 2021. 05. 07. 09:3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신상출시 편스토랑’ 유진이 남편 기태영을 위한 내조에 나선다.

5월 7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돼지고기’를 주제로 한 25번째 메뉴 개발 대결 결과가 공개된다. 그중 첫 등장부터 놀라운 요리 실력과 개미지옥 매력을 발산하며 화제를 모은 ‘기테일’ 기태영이 어떤 첫 메뉴를 선보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기태영은 연구에 연구를 거듭해 자신만의 돼지고기 최종메뉴를 완성했다. 첫 ‘편스토랑’ 도전인 만큼 고군분투하며 완성한 기태영의 최종메뉴를 처음으로 맛본 사람은 아내 유진이었다고. 유진이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남편 기태영의 편셰프 도전을 위해 시식 요정 활약에 나선 것이다.

눈부신 민낯으로 등장한 유진은 기태영의 최종 메뉴에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다고. 이어 유진의 폭풍 시식이 시작됐다. 기태영은 그런 유진을 지그시 바라보다, 유진의 머리카락을 정리해주는 등 사랑꾼 남편의 면모를 보였다고 한다. 부부의 자연스러운 스킨십은 계속 됐다. 팔짱을 끼며 얘기를 나누고, 어깨를 토닥여주고, 뺨을 쓰다듬는 등 따뜻한 애정이 가득한 스킨십을 이어갔다. 올해로 결혼 11년 차 부부인 기태영, 유진의 꿀 뚝뚝 스킨십에 ‘편스토랑’ 스튜디오에서는 부러움의 탄성이 쏟아졌다는 후문이다.

그러나 꿀이 뚝뚝 떨어지는 스킨십과 달리 유진의 시식 평가는 매우 냉정했다는 전언. 남편의 메뉴를 업그레이드시키기 위한 유진의 조언은 무엇이었을지, 유진의 날카로운 조언에 과연 기태영이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호기심을 더한다.

그런가 하면 이날 기태영의 지극한 아내 사랑 못지않은, 유진의 남편 사랑도 공개될 예정이다. 시식 요정으로 활약한 것 외에도 유진은 특별히 카메라를 향해 “기태영 씨가 쑥스러움이 많고 낯도 가린다. 잘 부탁드립니다. 예쁘게 봐 주세요”라며 남편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과연 내조의 요정 유진의 응원과 함께 완성된 기태영의 ‘돼지고기’ 최종 메뉴는 무엇일까. 기태영이 편셰프 첫 도전에 우승을 차지할 수 있을까. 오후 9시 40분 방송.(사진=KBS)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