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파이낸셜뉴스

SM, MGM과 손잡고 미국서 K팝 오디션.. NCT 멤버 뽑는다

구자윤 입력 2021. 05. 07. 06:42

기사 도구 모음

SM엔터테인먼트가 미국 방송 프로그램 제작사인 MGM 텔레비전과 함께 K팝 오디션을 진행한다.

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SM과 MGM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K팝 오디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SM과 MGM은 미국에 활동 기반을 둔 K팝 그룹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최근 파트너십을 맺었고 오디션을 통해 멤버를 뽑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NCT127. 뉴스1

SM엔터테인먼트가 미국 방송 프로그램 제작사인 MGM 텔레비전과 함께 K팝 오디션을 진행한다.

6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전문매체 할리우드리포터 등에 따르면 SM과 MGM은 이날 이 같은 내용의 K팝 오디션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SM과 MGM은 미국에 활동 기반을 둔 K팝 그룹을 만든다는 목표 아래 최근 파트너십을 맺었고 오디션을 통해 멤버를 뽑기로 했다. 새롭게 결성되는 그룹은 SM 소속 보이밴드 NCT의 유닛(소그룹)이 되며, 'NCT 할리우드'라는 이름으로 활동하게 된다.

NCT는 SM이 선보인 초대형 그룹으로 멤버 영입이 자유롭고 멤버 수도 제한이 없는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NCT의 현재 멤버는 23명으로, 한국 서울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NCT 127, 10대들로만 구성된 NCT 드림, 중국에서 활동하는 WayV 등이 있다.

'NCT 할리우드' 멤버를 선정하기 위한 오디션은 13∼25살 미국 남성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댄스, 보컬, 스타일 경연에 참여하며 NCT 현 멤버들이 심사와 멘토 역할을 맡는다.

이수만 SM 총괄 프로듀서는 "전 세계 모든 음악 팬이 즐길 수 있는 독특한 오디션 쇼를 만들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마크 버넷 MGM TV 회장은 "K팝은 음악 장르를 넘어선 문화적 현상"이라며 "K팝의 미국 진출을 위해 SM과 함께하게 돼 매우 기쁘다"고 밝혔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