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엑스포츠뉴스

이지혜, 5천만원 기부 "포르쉐 살 돈+유튜브 수익" (관종언니)[종합]

김예은 입력 2021. 05. 07. 05:10 수정 2021. 05. 07. 09:1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가수 이지혜가 5천만 원을 기부했다.

6일 이지혜 유튜브 채널 '밉지않은 관종언니'에는 '2021년 1분기 유튜브 수익 공개! 이 돈을 어디에 쓸거냐면요..'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 함께 등장한 후 "2020년 8월쯤에 2500만 원 정도 기부를 했다. 근데 사람들이 잘 모른다. 참 좋아하는 후배가수 아이유가 1억을 하는 바람에 묻혔다. 유튜브 조회수 수익을 기부를 한 거라 그렇게 됐다"며 "이번에도 기부를 해보려고 한다. 벌었던 금액, 2021년 1/4분기 동안 번 수익금, 조회수를 공개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이지혜는 실제 유튜브 조회수 수익을 공개했다. 1월 3900불, 2월 4287불, 3월 8003불로 총 16100불이라고. 한화로는 약 1790만 원이다. 

이에 대해 이지혜는 "사실은 포르쉐를 살려고 모아둔 돈이 있다. 사실은 이번에 세금 내고 뭐하느라 돈이 많이 빠져나갔다. 정말 고민됐다. 딱 1790만 원만 할까. 근데 그건 아닌 것 같다. 제가 잘 되고 돈을 벌고 하는 건 제가 잘나서가 아니라 저를 사랑해주고 많이 응원해준 관심이 여러분 덕분이기 때문에 제가 다 가질 순 없다"며 "오늘 말을 뱉지 않으면, 오늘 기부하지 않으면 마음이 변할 것 같아서 오늘 5천만 원을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기부처도 공개했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을 선택했다고. 그는 "어디로 기부를 할지 많이 알아봤다. 지난번에는 힘든 아이들을 위해서 보육센터 같은 곳에 기부를 했는데 이번에는 학대받은 어린이들 이슈가 있어서 그런쪽에 관심을 가졌다.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알아봤는데 거기서 금액이 가장 필요한 부분이 위탁가정의 초기지원금, 그리고 학대받은 아이들이 상담받는 데에 필요한 부분이 가장 급하다고 한다. 그래서 그쪽에 흔쾌히 기부를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 삶에 제 시간도 없고 오롯이 뭘 즐기고, 명품 사고 이런 걸 즐기는 편도 아니고 그래서 유일하게 차를 한 대 사려고 했는데 다행이다. 차가 늦게 나오고 또 언제 나올지 되게 확실한 일정도 안 나오고 이런 게 오히려 다행인 것 같다"며 "이렇게 기부하면서 좋은 곳에 쓰이고 뜻깊은 일을 하는 것 같아서 제가 할 수 있다는 게 감사한 것 같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를 들은 남편 문재완은 "너무 뜻깊다. 아이들 그런 이야기만 들으면 눈물이 난다"며 아내의 기부에 박수를 보냈다. 

이후 문재완이 노트북으로 5천만 원을 기부했다. 이지혜는 "요즘 사실 조금 체력적으로나 심리적으로나 많이 힘들었다. 일이 많다 보니 감사하면서도 체력적으로 힘든 것들이 가장 저를 힘들 게 한 것 같다. 열심히 벌어서 저만 행복하고, 우리 가족만 행복한 게 아니라 이 세상을 짊어져갈 다음 세대들에게 뜻깊은 일을 했다고 생각하면 감사하고 기쁘다"는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이지혜 유튜브 '밉지않은 관종언니'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